[정치포커스] 김기현 "文·민주당·이재명, 대장동 꼬리자르기로 정권 연장 얕은수"
[정치포커스] 김기현 "文·민주당·이재명, 대장동 꼬리자르기로 정권 연장 얕은수"
  • 김삼종 기자
  • 승인 2021.10.14 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 원내대표는 "이재명 판교대장동 게이트 국민제보센터를 설치했다. 국민의 많은 제보를 부탁드린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 

[미디어한국]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14일 "지금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는 '대장동 게이트'를 향한 민심의 분노를 애써 외면하면서 꼬리 자르기로 정권을 연장해 보겠다는 얕은수를 쓰는 것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민의힘 경기도당에서 개최한 이재명 판교대장동 게이트 국민제보센터 현판식 및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문 대통령은 대장동 의혹을 철저하게 수사하라면서도 한편으로는 이 후보의 면담 요청을 협의하겠다는 뜻을 밝혔다"라며 "현직 대통령이 여당 대선주자를 청와대에서 면담하겠다는 것은 선거 중립 의무를 크게 훼손하는 잘못된 처사"라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대통령이 말로는 철저한 수사를 지시했다고 외형을 갖췄지만, 검찰이 아직도 성남시청, 경기도청에 대한 압수수색을 하지 않고 회피한다"라며 "고의적으로 회피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결국 대통령이 나서서 국민의 절대다수가 요구하는 특검을 묵살하고 검찰이 신속하게 여당 대선주자에게 면죄부를 주라는 수사 가이드라인이었다는 의심이 사실로 굳어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 부패사건의 줄기는 거대한 부패구조를 만든 몸통을 밝히는 것인데 몸통수사를 내팽개친 채, 장물을 누가 나눠 먹었느냐는 (곁)가지 사건에만 시간을 투입하며 국민의 눈을 속이려 한다"라며 "범인들이 공모해서 강도질을 저질렀으면, 그 강도질을 기획하고 설계하고 결재한 두목을 찾아내 가장 무거운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검경은 처음부터 두목 찾는 일을 외면하고 장물을 누가 나눠먹었냐 하는 것만 수사하고 그 정도 선에서 덮겠다는 심산으로 보인다"라며 "범죄를 처벌할 때 두목을 놔두고 졸개만 처벌하겠다면, 수사기관의 직무유기이자 직권남용이며, 형사처벌을 면할 수 없는 범죄다. 꼼수는 절대 용납 안 할 것을 경고한다"고 말했다.

또한 "민주당은 범죄자까지 포함해서 원팀을 구성한다는데 그들만의 잔치를 하겠다는 뜻인 것 같다"라며 "국민의힘은 민심과 원팀이 돼 대장동 게이트의 흑막을 반드시 규명하고 이재명에게 법적·정치적 책임을 묻겠다"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재명 판교대장동 게이트 국민제보센터를 설치했다. 국민의 많은 제보를 부탁드린다"라며 "오는 18일, 20일에 '국민국감'으로 경기도 국감을 치를 것이다. 대장동 게이트를 포함해 이재명 성남시장·경기지사 시절 비리에 대한 송곳 질문을 기다리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