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열차] 박용진 "이재명 책임질 상황 오면 李 아닌 민주당이 죽어…이건 악재"
[대선열차] 박용진 "이재명 책임질 상황 오면 李 아닌 민주당이 죽어…이건 악재"
  • 김수연 기자
  • 승인 2021.10.07 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이 제일 못돼먹은 태도, 보이는 대로 수사하는 게 아니라 보고 싶은 것만 보고 수사하는 그런 태도로 가면 안 된다. 핸드폰 하나 압수수색 못했다고 하는, 대한민국 검찰 수준이 이게 뭡니까"
지난 5일 오후 경기도 부천에 위치한 OBS 주최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토론회에 참석한 이재명, 박용진 후보가 대화를 나누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미디어한국] 청와대는 5일 “대장동 개발 의혹을 엄중하게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대선경선 후보는 '대장동 문제'가 이재명 경기지사가 아니라 민주당을 폭망하게 만들 수 있는 '악재'라며 이 지사를 마구 흔들었다.

박 후보는 6일 밤 CBS라디오 '한판승부'와 인터뷰에서 "대장동 문제가 '호재입니까 악재입니까'라고 묻던데 저는 우리 모두에게 악재다, 여야 모두에게 악재다라는 생각에는 변함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만일 '이재명 후보가 다 책임져야 될 상황이다'라는 것이 나오면 이재명이 아니라 민주당이 다 죽는다"며 "이는 여야의 문제가 아니고 국민들이 갖고 있는 아주 본원적인 분노의 문제, 땅에 대한 문제"라며 그렇기에 수사결과에 따른 파장이 엄청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후보는 "이 사건을 완벽히 규정하기는 아직 이르다"면서 "관련자들을 싹 다 잡아들여야 한다"고 주문했다.

하지만 "제가 볼 때는 검찰이 또 미적미적 그리고 있다"며 "검찰이 제일 못돼먹은 태도, 보이는 대로 수사하는 게 아니라 보고 싶은 것만 보고 수사하는 그런 태도로 가면 안 된다. 핸드폰 하나 압수수색 못했다고 하는, 대한민국 검찰 수준이 이게 뭡니까"라고 검찰의 수사 의지를 의심했다.

박 후보는 "집시법으로 수사 대상만 돼봤던 사람으로서는 납득이 안 된다"며 "(그런 사건 때 검찰은) 엄청 빠르게 덮쳐서 수사를 했는데 (핸드폰을) 창문 밖으로 던지고 누가 주워갔는지 아직 모르겠다고 이렇게 얘기하는 걸 믿으란 말이냐"고 어이없어 했다.

따라서 "검찰 이렇게 가면 야당이 요구하는 대로 특검으로 몰려간다"고 우려한 뒤 "그렇게 해서는 안 되고 저는 검찰이 '부패세력 발본색원, 온갖비리 일망타진' 이렇게 16글자로 딱 정리하고 가야 된다"고 주문했다.

박 후보는 "제가 늘 수서 비리하고 비교하는데 수서 비리(1991년 노태우 정권 4년차때 서울 강남 수서-대치 공공용지 아파트 건축관련 비리)도 청와대 수석도 구속시키고 야당 의원들도 싹 다 잡아들였다"면서 "국민 분노는 수서 때보다 더 크다"고 주장했다.

한편 박 후보는 "이재명 후보가 일정한 정책적 설계 오류, 문제점을 인정했고, 지휘 책임과 관련해서 또 인정한 그 부분은 잘하셨다"며 지적했다.

야당이 요구한 특검에 대해선 "이걸 계속 대선까지 끌고 가고 싶은 것인데 대선까지 가면 안 된다"라며 "그래서 빨리 하라는 건데 검찰이 지금 수사 속도를 조절하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즉 "정신 못 차린 검찰이 '대선 국면에서 할 역할이 많겠네'하고 빙긋 웃고 있다는 생각밖에 안든다"며 "빨리 수사하고 빨리 결론 내려서 정리하는 게 맞다"고 재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