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시민단체, '대장동 개발 의혹' 이재명·대주주 등 고발
[정치] 시민단체, '대장동 개발 의혹' 이재명·대주주 등 고발
  • 김한나 기자
  • 승인 2021.09.28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디어한국] 한 시민단체가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해 이재명 경기지사와 화천대유자산관리 대표 등 관계자를 경찰에 고발했다.

서민민생대책위원회는 이 지사와 이성문 화천대유 대표,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 대장동 개발사업 시행사 '성남의뜰' 등을 공무상비밀누설, 뇌물수수, 횡령 등 혐의로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에 고발했다고 28일 밝혔다.

위원회는 "부동산 개발 투자에 대한 황당한 수익배당과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50억원의 퇴직금 등 피고발인들은 상식을 뛰어넘는 부적절한 행위를 저질렀다"며 "철저한 수사로 의혹을 해소하고 범죄 사실이 밝혀지면 엄격한 잣대를 적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지난 4월 금융정보분석원(FIU)으로부터 화천대유 자금 흐름과 계좌 내역을 확인해달라는 요청을 받은 경찰은 이 사건을 용산경찰서에 배당하고 입건 전 조사(내사)를 진행 중이다.

앞서 경찰은 이성문 대표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고, 전날(27일)에는 김만배씨를 상대로 참고인 조사를 벌였다. 화천대유 관계사인 '천화동인'의 대표도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