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건사고] "선생님 XX에 XX 넣어도 돼요?"…초6 남학생, 女담임에 성희롱 메시지
[사건사고] "선생님 XX에 XX 넣어도 돼요?"…초6 남학생, 女담임에 성희롱 메시지
  • 김한나 기자
  • 승인 2021.09.28 0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디어한국] 한 초등학교 교사가 반 학생으로부터 성희롱당했다며 받은 메시지를 공개해 공분을 사고 있다.

지난 27일 국내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6학년 저희 반 학생한테 성희롱당했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은 한 비공개 커뮤니티에 올라온 것으로, 갈무리돼 여러 커뮤니티로 퍼졌다. 자신을 발령 2개월 차 초등학교 6학년 담임 교사라고 밝힌 글쓴이는 "6학년 저희 반 학생한테 성희롱당했다. 전 여자고 학생은 남자"라고 운을 뗐다.

그는 "어떻게 처리하면 좋냐. 학생에게 전화해서 물어보니 친구랑 카톡 하다가 실수로 보냈다고 한다"면서 해결 방법을 물었다. 함께 공개된 메시지에서 남학생은 "답 보냈어요. 휴 힘들었다. 선생님 XX에 XX 넣어도 돼요?"라고 했다.

초등학교 6학년 담임을 맡고 있는 한 여성 교사가 남학생으로부터 성희롱당했다고 호소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해당 글에는 다른 선생님들의 조언과 응원 댓글이 쏟아졌다고 한다. A씨는 "큰 힘이 됐다. 일단 부장, 교감 선생님께 말씀드렸다. 선생님들 말씀처럼 쉽게 넘어가지 않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A씨의 사연을 본 누리꾼들은 "미친 거 아니냐", "부모 부르고 학교 차원에서 교육해야 한다", "초6이면 알 거 다 안다. 반드시 처벌해야 한다", "잠재적 성범죄자 아니냐", "교사가 학생 눈치 보는 세상이다", "어디서부터 어떻게 가르쳐야 할지 깜깜하다", "촉법소년이라 또 법적 처벌 안 받겠네. 생활기록부에라도 남겨야 한다" 등 분노했다.

한편 초등학교 6학년의 만 나이는 일반적으로 11세~12세이므로, 문제의 학생은 촉법소년에 해당해 형사처벌을 받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