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열차] '이대남' 잡아라…홍준표 고집 꺾고 윤석열은 '군필 청약가점' 공약
[대선열차] '이대남' 잡아라…홍준표 고집 꺾고 윤석열은 '군필 청약가점' 공약
  • 김삼종 기자
  • 승인 2021.09.23 0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7일 오후 서울 강서구 ASSA빌딩 방송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체인지 대한민국, 3대 약속' 발표회에서 홍준표, 윤석열 후보가 행사 시작을 기다리며 대화를 나누고 있다. 

[미디어한국] 제 20대 자유 대한민국의 대통령선거. 대선열차가 달리고 있다.

'이대남'(20대 남성) 표심잡기에 국민의힘 '빅2'가 사활을 걸고 있다.

지난 4·7 재보궐 선거와 국민의힘 전당대회를 거쳐 '집단세력'으로 성장한 청년세대는 내년 대선에서 '캐스팅보트'를 넘어 주역이 될 것이란 기대를 받고 있다.

홍준표 의원은 2030세대를 중심으로 '조국 일가 과잉수사' 발언에 대한 비판여론이 고개를 들자 즉각 입장을 선회했고,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군필자 부동산 청약 가점 공약을 내놨다.

윤 전 총장은 전날(22일) 군 복무 경력을 인정해 군필자 임금을 올리고 군필자가 부동산 청약시 5점 가점을 주겠다는 내용 등을 담은 외교·안보 분야 공약을 발표했다.

윤 전 총장은 또 군 복무에 대한 '학점 인정제'를 현재 24개 대학에서 모든 대학으로, 현역병 국민연금 가입 기간을 현 6개월에서 18개월로 확대하겠다고 약속했다. 군 병영환경을 개선하고 복무기간 창업지원 프로젝트를 추진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직설적 '사이다' 발언과 이준석 대표를 엄호하는 모습으로 최근 청년 남성층 지지를 받는 홍 의원도 이들 여론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앞서 홍 의원은 지난달 대선 출마를 선언하면서 모병제와 지원병제로 전환 추진을 공약으로 내세웠다.

홍 의원은 또 지난 16일 국민의힘 대선 예비경선 후보 첫 TV토론회에서 "조국 일가 수사는 과잉수사였다"는 취지의 발언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를 수용했다.

2030 남성이 주 이용자인 한 인터넷커뮤니티에선 '조국수홍'(조국+홍준표)이라는 패러디(풍자)물까지 등장했고, 홍 의원에 대한 지지를 철회한다는 글이 잇따라 올라오기도 했다.

청년세대는 자산 불평등과 교육 격차 등으로 다른 세대보다 '공정성' 문제에서 더 민감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당초 "전 가족 몰살 사건은 제 수사 철학으로는 받아들이기 어려운 정치수사", "반문(문재인 대통령)만으로는 정권교체 되지 않는다"던 홍 의원은 논란이 커지자 "제 평소 생각을 고집하지 않고 바꾸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