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열차] 윤석열측 "박지원, 롯데호텔 안가에서 제3자 접촉 가능성…조성은 식사 이후"
[대선열차] 윤석열측 "박지원, 롯데호텔 안가에서 제3자 접촉 가능성…조성은 식사 이후"
  • 김삼종 기자
  • 승인 2021.09.15 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미디어한국]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경선 후보측은 박지원 국정원장이 성명불상의 제3자와 만나기 위해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 조성은씨와 식사 약속 장소를 롯데호텔로 잡은 것 아닌가라는 또 다른 의혹을 제기했다.

윤석열 캠프 김용남 대변인(검사출신 19대 국회의원)은 15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 인터뷰에서 진행자가 "박지원 국정원장하고 조성은씨가 (8월 11일) 밥을 먹을 때 제3의 인물이 있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근거가 있는가"라고 묻자 "그런 이야기는 처음부터 많이 떠돌았고 고발장에 '시중에 많은 의혹들이 있다'라고 기재를 했다"며 이를 밝혀 달라는 차원에서 제기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아시는 분들은 다들 알지만 박지원 원장과 조성은씨가 만난 그 호텔(롯데)에는 국정원에서 항시 사용하는 안가가 있다"며 "그래서 식사는 둘이 했을 가능성이 있더라도 식사 이후에 국정원 안가로 이동했는지 여부, 만약 이동을 했다면 그 안가에 다른 참석자가 있었는지 여부는 야당에서 파악하기 쉽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어 "굳이 그 호텔에서 식사하기로 정한 이유가 그 호텔에 국정원에서 항상 사용할 수 있는 안가가 있기 때문이 아니었나 싶다"며 조성은씨 주장대로 식사자리엔 제3자가 동석치 않았더라도 박 원장이 안가에서 제3자를 만났을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이 말속에는 박지원 국정원장이 '그날 조성은씨와 단 둘이서만 식사했다'라는 알리바이를 대기 위해 롯데호텔 38층 일식집을 이용한 것 같다는 의심도 들어 있다.

한편 윤석열 캠프측은 지난 13일 박지원 국정원장,조성은씨, 성명불상자 1명을 '국가정보원법 및 공직선거법' 위반혐의로 공수처에 고발했다. 성명불상자는 홍준표 캠프의 이필형씨라는 소문이 자자한 가운데 이필형씨와 홍 후보는 '윤석열 후보가 떨어지는 지지율을 만회하기 위해 억지를 부리는 것'이라며 펄쩍 뛰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