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野 국회 정보위원, '대선 개입 규명 요구' 국정원 항의 방문
[정치] 野 국회 정보위원, '대선 개입 규명 요구' 국정원 항의 방문
  • 김삼종 기자
  • 승인 2021.09.15 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지원 국가정보원 원장


[미디어한국] 국회 정보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은 15일 윤석열 검찰의 '고발 사주' 의혹 관련 제보자인 조성은씨와 만난 것으로 알려진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을 직접 만나기 위해 국정원을 항의 방문한다.


국회 정보위 야당 간사인 하태경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늘 (15일) 오전 10시 박지원 국정원장 대선 개입 의혹의 진실을 규명하기 위해 국민의힘 정보위원 일동이 국정원을 항의 방문한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소속 정보위원들은 박 원장을 직접 만나 최근 제기되고 있는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된 박 원장의 의견을 듣을 예정이다.

박 원장은 야권에서 제기하는 대선 개입 의혹을 강하게 부인하고 있다.

박 원장은 국정원 개입 의혹에 대해 "(개입했다면) 내가 김대중, 문재인 두 대통령의 얼굴을 어떻게 보느냐"며 "정치에 개입함으로써 국민과 우리 직원들을 배신할 수는 없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