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송영길 "尹, 현안질의 아닌 참고인 조사에 성실히 응해야"
[정치] 송영길 "尹, 현안질의 아닌 참고인 조사에 성실히 응해야"
  • 김한나 기자
  • 승인 2021.09.08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391회국회(정기회) 본회의에서 윤호중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듣고 있다. 2021.9.8

[미디어한국]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8일 야권 대권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검찰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 국회 현안질의에 응하겠다고 밝힌 것에 대해 "현안질의가 아니라 일단 수사가 시작되면 참고인 조사를 할 것이다. 참고인 조사에 성실히 응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꼬집었다.

송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사실관계에 대해서만 설명하면 되는 것이지 국민을 상대로 윽박지르는 태도는 대통령 후보로 나오신 분의 바람직한 모습은 아니라고 본다"며 이같이 밝혔다.

송 대표는 윤 전 총장을 향해 "후보시절부터 저렇게 윽박지르면 과연 권력의 자리에 갔을 때는 어쩔지 국민은 걱정이 된다"며 "언론중재법을 그렇게 반대하던 사람들이 정반대 행동을 지금 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언론 앞에 성실하게 설명하는 자세가 아니라 윽박지르고, '증거 내놔라', '제보자가 누구냐', '법적 조치하겠다', 자신들이 언론중재법을 비판하던 때와 반대의 모습이 아닌가"라고 했다.

한편 송 대표는 이낙연 대선 경선 후보가 국회의원직 사퇴를 선언한 것에 대해 "이 후보님의 결연한, 경선에 대한 의지를 표시한 것으로 이해한다"고 말을 아꼈다.

송 대표는 '이 후보의 사퇴를 놓고 비판이 제기된다'는 질문에는 "나중에 진위를 확인해봐야 하니까요"라고 즉답을 피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