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열차] 정세균 "오늘도 동문서답하나" 이재명 "국민이 보고 판단"
[대선열차] 정세균 "오늘도 동문서답하나" 이재명 "국민이 보고 판단"
  • 김삼종 기자
  • 승인 2021.09.08 0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정세균, 이낙연, 추미애, 김두관, 이재명(왼쪽부터) 대선 경선 후보가 7일 오후 대구 수성구 두산동 TBC 스튜디오에서 열린 TV토론회에 참석해 본격적인 토론에 앞서 포토타임을 갖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1.9.7

[미디어한국] 7일 대구‧경북 TBC‧MBC‧KBS 주관으로 열린 '민주당 제20대 대통령선거 후보자 토론회'에서 정세균 경선 후보가 이재명 후보의 기본소득·기본대출 정책을 지적하며 각을 세웠다.

정 후보는 이날 이 후보의 기본대출 공약에 대해 "통상 방법으로는 (대출을) 못 받는 국민에게 대출해주겠다고해 이 빚을 못 갚으면 어떻게 할거냐고 하니 (이 후보는) 신용불량자로 지정하고 강제추심까지 하겠다고 얘기했다"며 "당장 돈이 급한 사람한테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감당 못할 빚을 주고 신불자를 만들고 강제추심을 하면 전형적인 약탈 금융인데 이런 걸 하셔야 하냐"고 비판했다.

이어 "할 수 없이 빚 감당을 못해서 신불자가 되거나 추심을 당할 대상자들은 빚을 줄게 아니고 복지를 제공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이 후보는 "우리 국민께서 저리·장기로 소액 대출해주면 마구 불필요한데 쓸거라는 건 국민의식 수준에 대한 판단이 다른 것 같다"며 "제가 하려는 건 소액 고리대출을 전환할 수 있도록 기회를 주려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기본소득 재원 마련 방안에 대한 토론 과정에서 두 후보의 언성이 높아졌다.

정 후보가 재원 마련 방안 중 하나로 언급된 조세감면분 축소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을 묻자, 이 후보는 "탄소세 부과 재원만 해도 30조원이 넘을 수 있고 일반회계 조정, 감세 조정, 나중에는 증세, 이 세 가지를 다 제시했기 때문에 이 중 가능한 것을 신속히 하면 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정 후보는 "역시 오늘도 동문서답한다"며 "25조원을 조세감면(감면분 축소)하겠다는 게 그대로 유효한 것이냐, 아니면 철회하는 것이냐, 그것을 질문하는데 지금까지 답변이 없다"고 직격했다.

이어 "일관되게 답변을 안 해준다"며 "정책적 질문이다. 네거티브하는 게 아닌데 여전히 회피 내지는 답변을 거부한다"고 꼬집었다.

이 후보는 "답변했는지 안 했는지는 우리 국민이 보고 판단하시겠죠"라고 받아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