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열차] 민주당 '64만명' 1차 국민선거인단 투표 시작…주말 '슈퍼위크' 막 올랐다
[대선열차] 민주당 '64만명' 1차 국민선거인단 투표 시작…주말 '슈퍼위크' 막 올랐다
  • 김삼종 기자
  • 승인 2021.09.08 0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인 이재명, 김두관, 이낙연, 박용진, 추미애 후보(왼쪽부터)가 5일 충북 청주시 CJB컨벤션센터에 열린 경선에 앞서 인사를 하고 있다. 2021.9.5

[미디어한국]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통령선거 후보를 뽑기 위한 1차 국민·일반당원 선거인단(국민선거인단) 투표가 8일 시작된다.

1차 국민선거인단의 규모는 약 64만명으로, 70만명에 달하는 전체 민주당 권리당원 규모와 맞먹는다. 이 때문에 국민선거인단의 표심이 초반 경선 판세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다.

투표는 온라인 투표(8~9일)와 강제 ARS(자동응답) 투표(10~11일), 자발 ARS 투표(12일) 등으로 진행된다. 방역 상황을 고려해 현장 투표는 실시하지 않는다.

1차 국민선거인단 투표는 기존 대의원·권리당원이 선거인단으로 참여하는 지역 순회경선과는 별개로 일반 당원, 국민을 대상으로 한다. 총 3차례에 걸쳐 모집, 투표를 진행하는데 현재 1차 64만1922명, 2차 49만6339명이 모집됐다. 민주당은 오는 14일까지 3차 국민선거인단 신청을 받고 있다.

민주당은 이번 주 1차 국민선거인단 투표를 진행해 12일 강원 지역 경선 결과와 함께 발표할 예정이다. 대의원, 권리당원이 아닌 일반 당원과 국민의 투표 결과가 처음으로 공개되는 만큼 민심의 향배를 가늠할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60만표 이상의 국민선거인단 투표 결과에 누적 득표율 1·2위를 달리고 있는 이재명 후보와 이낙연 후보의 초반 승부도 갈릴 전망이다.

현재 대의원·권리당원 위주의 지역 순회경선은 지난 4~5일 대전·충남, 세종·충북 지역만 진행됐다.

이재명 후보가 총 2만1047표(54.72%)를 얻어 1위를, 이낙연 후보가 1만841표(28.19%)로 2위를 기록했다. 두 사람 간 득표율 격차는 26.43%포인트(p)지만 표차는 1만206표에 불과하다.

이외에 민주당은 1차 국민선거인단 투표와 함께 대구·경북, 강원 지역 경선 투표 역시 함께 진행하고 있다.

대구·경북은 이날까지 온라인 투표를 마치고 9~10일 강제 ARS 투표, 11일 자발적 ARS 투표를 진행한다. 강원 지역은 9일까지 온라인 투표를 하고 10~11일 강제 ARS 투표, 12일 자발적 ARS 투표를 진행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