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열차] 與, 오늘 TK서 경선 TV토론 격돌…이낙연 '네거티브' 전략 변화 관심
[대선열차] 與, 오늘 TK서 경선 TV토론 격돌…이낙연 '네거티브' 전략 변화 관심
  • 김삼종 기자
  • 승인 2021.09.07 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첫 전국 순회 지역인 대전·충남 경선을 앞두고 권리당원 온라인 투표가 시작된 31일 대전 중구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에서 당원이 투표에 앞서 대선 후보자들을 살피고 있다. 2021.8.31

[미디어한국]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통령선거 경선후보들이 7일 대구·경북(TK)에서 격돌한다.

민주당 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민주당 경선후보들은 이날 오후 5시30분 대구에서 TBC·MBC·KBS 주관으로 열리는 경선 후보자 TV토론에 참석한다.

이번 TV토론은 오는 11일 대구·경북 지역 순회경선을 앞두고 후보들의 공약을 선보이는 전초전이 될 전망이다.

특히 충청권 경선 결과가 공개된 이후 처음으로 열리는 토론인 만큼 후보들의 토론 전략 변화도 주목된다.

무엇보다 이재명 후보에 큰 표차로 충격의 2연패를 당한 이낙연 후보가 네거티브 없는 토론을 펼칠지 관심사다. 이낙연 후보는 4~5일 진행된 충청권 경선에서 28.2%(누적 1만841표)의 득표율을 기록하는 데 그치면서 54.7%(2만1047표)의 이재명 후보에 크게 뒤처진 2위를 기록했다.

일찌감치 네거티브 중단을 선언했던 이재명 후보와 달리 경선 내내 네거티브 공세를 이어왔던 이낙연 후보 입장에서 별 효과를 거두지 못하고 '오히려 네거티브가 독이 된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다.

이낙연 후보는 5일 세종·충북 경선 후 '전략 수정'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메시지나 정책을 어떻게 할 것이냐를 검토할 것"이라고 전략 수정을 시사한 바 있다.

3위 정세균 후보도 4위 추미애 후보의 추격을 따돌리고 1·2위와 격차를 줄이기 위해서는 대안이 필요해 보인다. 추 후보는 그동안 전략적으로 밀어왔던 '검찰개혁 카드'가 효과가 있는 것으로 확인됨에 따라 토론에서 검찰개혁을 더욱 역설하는 전략으로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