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성시경 소신 발언 "백신 의심, 나쁜 것 아냐…미워하고 몰아가지 말자"
[연예] 성시경 소신 발언 "백신 의심, 나쁜 것 아냐…미워하고 몰아가지 말자"
  • 김한나 기자
  • 승인 2021.09.03 0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시경 유튜브 캡처

[미디어한국] 가수 성시경이 백신 접종과 관련해 "백신을 의심하는 것이 나쁜 것은 아니다"라며 소신 발언을 했다.

성시경은 지난 1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성시경에 공개한 '내가 참을 수 없는 것'이라는 제목의 영상에서 "대단히 중요한 이슈라 함부로 얘기하면 안 되겠지만 전체의 선을 위한 희생을 강요하면 안 되는 것 같다"며 "그러니까 지금 전국민의 안전을 위해서 너무 많은 분들이 고생하고 있고 그것을 위해서 다같이 한 가지 행동을 하자가 대단히 큰 주류의 의견이다, 그런데 말 잘듣는 국민이 되는 건 그렇게 바람직한 일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성시경은 "무엇인가 계속 궁금해 하고 질문하고, 맞는지 보여줘라"라며 "'싫다, 저런 애들, 왜 저러는 거야 말 좀 듣지'(하는 사람들도 있는데) 말을 듣는 게 그렇게 좋은 건 아니다, 왜 반감이 있느냐, 컨트롤의 문제다"라고 말했다.

또한 "우리는 연구소에서 공부한 게 아니다, 이 바이러스가 뭔지, 무엇인지, 기사도 열심히 읽고 질본에서 열심히 얘기해주시지만, 백신은 어떻게 만들어지고 어떤 부작용이 있고 어떤 효과가 있는지, 보여준 걸 그대로 믿지 않고 좀 더 의심하고 불안해하고 고민하는 것이 나쁜 건 아니다"라고 생각을 밝혔다.

그러면서 성시경은 "요즘에는 그것 또한 나쁜 것으로 몰고 가려는 분위기가 있다, 닥치고 맞아라, 말 좀 듣자, 왜 말 듣고싶지 않은지 다같이 얘기하는 분위기가 돼야하는 거 아닌가? (백신을)

맞지 말자는 게 아니라, 다만 그걸 궁금해 하는 걸 두려워하면 안 된다, 궁금해 하는 세력이 생기면 더 설명하고 이야기하고 이해시켜 확신을 주는 게 중요하다"고 밝혔다.

성시경은 "확률의 문제가 아니다 숫자의 문자가 아니다"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그는 "안 죽을 수도 있는 병을 위해서 죽을 수도 있는 백신을 맞는 게 이해가 안 되는 사람이 있는 거다, 주변에 너무 말끔해 좋아졌어 하는 게 아니라 어딘가 안 좋아라고 말하는 사람이 많으면, '왜 이러지? 내 목숨이야' 할 수 있다, 또 '네 목숨 뿐만 아니라 전체를 위해 받아들여야 하는 게 있는거야' 하는 말은 위험한 말일 수 있다"고 말했다.

또한 "이렇게 고민만 하면 언제 접종률이 올라갈 것이냐고 할 수도 있다, 하지만 내 뜻은 맞자 안 맞자가 아니라 그런 사람, 계속 질문하고 불만을 가진 사람을 너무 미워하고 몰아가지 말자, 그들도 그렇게 할만한 권리가 있는 것이다"라며 강조했다.

한편 성시경은 KBS 2TV '우리가 사랑한 그 노래 새가수', 채널S '신과함께 시즌2' 등에서 진행자로 활약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