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뉴스] "자고 일어나니 시트가 새빨갛게" 여성들 백신 맞고 하혈 호소
[백신 뉴스] "자고 일어나니 시트가 새빨갛게" 여성들 백신 맞고 하혈 호소
  • 김한나 기자
  • 승인 2021.09.01 0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디어한국] 코로나19 백신을 맞고 부정출혈을 겪는 여성들의 사례가 등장하면서 이같은 생리 불순도 코로나19 백신 부작용 신고 항목에 포함시켜 달라는 청원글이 올라왔다.

지난 31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여성 부정출혈(하혈)을 코로나19 백신 부작용으로 신고할 수 있도록 해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이 게재됐다.

청원인은 "여성들이 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생리 주기가 아닌데도 부정출혈이 발생하는 사례가 빈번히 발생하고 있다"며 "여성에게 하혈은 가장 공포스러운 일인데도 병원에 가면 피임약을 처방해주거나 타이레놀을 복용하라는 말만 들을 뿐, 코로나19 부작용으로 인정받기는커녕 신고조차 받아주지 않아 답답한 현실"이라고 호소했다.

이어 "지금도 인터넷 검색을 해보면 많은 여성이 부정출혈이 발생했다는 내용이 많은데도 연관성에 대한 사례연구도 없고 신고조차 할 수 없는 증상이라는 것은 이해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예상치 못한 부작용이 있을텐데 여성의 몸에서 일어나는 심각한 증상이 빈발하는데도 아무도 관심을 갖지 않는다면 인류의 반이 겪고 있는 고통에 의료계와 정부가 관심을 가지지 않는다고 생각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끝으로 청원인은 "하혈로 고통과 두려움을 겪고 있는 여성들은 호소할 곳조차 찾지 못하고 있다"며 "사례 연구를 위해서라도 백신 접종 후 이상증세로 신고라도 할 수 있게 해달라"고 덧붙였다.

 

 

여성 부정출혈을 코로나19 백신 부작용으로 신고하게 해달라는 청원글이 올라왔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갈무리) © 뉴스1

 

 

실제 온라인상에는 백신 부정출혈 외에도 월경 주기 변화 등 생리 불순과 관련한 경험담이 잇따라 올라오고 있다. 자신을 20대 여성이라고 소개한 한 누리꾼은 블로그에 화이자 1차 접종 후 다음 날 "시트를 적실 만큼 출혈이 있었다"며 "산부인과에 갔더니 부정출혈이고 백신 맞고 많이들 온다고 하는데, 왜 이런 것을 안 알려주는지 진짜 열 받는다"고 토로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화이자 백신 접종 후 두달 째 부정출혈을 겪는 중이라며 "백신 때문인지 정확히 모르겠지만 너무 답답하다"고 했다.

이와 관련 미국 일리노이대 인류학과 부교수 케이트 클랜시와 미국 세인트루이스 워싱턴대 의과대학 생물인류학자 캐서린 리는 공동 연구를 통해 "코로나19 백신이 여성의 생리 주기 등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보고서를 발행했다.

두 연구자는 백신 접종 후 생리량이 늘어나거나 주기가 변하는 등 변화가 나타났다는 여성들의 증언을 14만 건 넘게 수집했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백신 투여 이후 나타나는 월경 주기 변화는 단기간 영향을 미치며 한 달 이상 영향을 주지 않는다.

한편 우리나라 질병관리청 백신 이상반응 신고 항목에는 Δ발열 Δ접종부위의 통증 Δ부기·발적 Δ메스꺼움 Δ두통·관절통·근육통 Δ피로감 Δ두드러기, 발진 등 알레르기 반응이 안내돼 있다. 부정출혈 등 생리 이상에 대한 내용은 없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