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열차] 김병준 "대통령 후보를 '택시면접 쇼'로? 선관위원장 맡을 생각 없다"
[대선열차] 김병준 "대통령 후보를 '택시면접 쇼'로? 선관위원장 맡을 생각 없다"
  • 김한나 기자
  • 승인 2021.08.23 0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9년 2월 21일 당시 이준석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이 여의도 국회 본청앞에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를 태우고 '손다방, 국민 속으로 : 민생의 바로미터 택시기사를 만나다'에 참석하기 위해 인천공항으로 출발하고 있다. 

[미디어한국]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비대위원장은 대통령 후보를 말 솜씨와 재치로 뽑겠다는 건 대단히 위험한 발상이라며 이준석 대표를 향해 쓴소리 했다.

그러면서 자신은 선거관리위원장 맡을 생각이 없으니 혹시라도 그런 생각이 있다면 거둬들이라고 했다.

김 전 위원장은 22일 페이스북을 통해 "대통령 선거는 이기기만 해서 되는 일이 아니고 이겨서 잘 할 수 있어야 한다"며 "그래야 '승자의 저주', 즉 대통령마다 잘못되고 나라도 혼란스러워지는 이 불행의 고리를 끊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김 전 위원장은 "대통령직은 결정을 하는 자리로 인생을 통해 쌓아 온 결단력, 자신의 목숨은 물론 주변사람들의 운명까지 거는 결단력이 필요하다"면서 "대통령들은 중요한 결정 앞에서 그 결과와 그에 대한 역사적 평가가 두려워 몸은 떤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지금의 대통령처럼 진영논리를 따라가며 보여주기 위한 '쇼'나 하고, 돈이나 뿌려대며 하루하루 생존해 나간다면 이게 바로 반역이다"라며 정권을 겨냥했다.

김 전 위원장 "대선은 이런 반역행위를 할 소지가 크고 작은 사람을 가리는 과정이어야 한다"며 "의미 없는 지식과 의미 없는 약속, 그리고 이런저런 말 재주와 재치의 경연으로 끝나게 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얼마 전 국민의힘 당내 경선에 '리얼리티 쇼' 개념이 들어오고, '택시 면접'인가 뭔가가 시도될 것이라는 이야기를 들었다"며 "흥행을 앞세운 경선이 대통령직의 엄중함을 가려버릴 수 있다는 우려 때문에 한대 맞은 기분이었다"고 했다.

김 전 위원장은 "흥행도 중요하지만 경선과정을 의미 없는 지식과 의미 없는 약속, 그리고 말재주와 재치의 경연장이 되게 해서는 안 된다"며 "대통령직과 대통령후보를 희화화할 권리는 누구에게도 없기에 후보 간의 합의를 바탕으로 제대로 설계되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제가 선거관리위원장 하마평이 있는 것 같은데, 여러 가지로 역부족이다"며 "맡을 의향이 없다"고 못박았다.

이준석 대표가 선관위원장으로 점찍었던 서병수 의원은 몇 몇 캠프 등의 반발에 따라 경관위원장 자리에서 물러나면서 선관위원장도 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에 이 대표는 국무총리, 국회의장, 당 대표를 지낸 당 원로를 중심으로 선관위원장 물색에 나섰으며 최근 정홍원 전 총리와 접촉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