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언론말살법은 집권연장용"…똘똘 뭉친 野 대권주자 "공동투쟁"
[정치] "언론말살법은 집권연장용"…똘똘 뭉친 野 대권주자 "공동투쟁"
  • 김삼종 기자
  • 승인 2021.08.23 0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흘만에 공개행보를 시작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22일 국회 소통관에서 언론중재법 개정안 강행 처리와 관련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1.8.22

[미디어한국] 범야권 대권주자들은 22일 더불어민주당이 '언론중재법 개정안' 강행 처리에 나서자 "진짜 목적은 정권 말기 권력 비판 보도를 틀어막아 집권연장을 꾀하려는 것"이라고 일제히 비판했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언론중재법 개정안은 언론에 재갈을 물리는 '언론재갈법'"이라며 "이 법이 시행된다면 권력의 비리는 은폐되고 독버섯처럼 자라날 것"이라고 했다.

그는 "1987년 민주화 이후 언론의 자유를 제약하는 어떠한 시도도 없었는데, 이른바 '민주화 운동'을 했다는 이 정권이 백주대낮에 이런 사악한 시도를 하는 이유가 무엇이냐"면서 "군사정부 시절 정보부와 보안사의 사전 검열이나 마찬가지"라고 꼬집었다.

윤 전 총장은 언론중재법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할 경우 자신의 대선 공약에 '법안 철폐'를 추가하고 법적·정치적 투쟁을 불사할 뜻도 내비쳤다. 그는 기자회견을 마친 뒤 기자들을 만나 "개별사건을 통한 위헌소송과 같은 법적 투쟁과 범국민연대 같은 정식 투쟁을 병행할 것"이라고 했다.

윤 전 총장은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대통령의 진심은 무엇인가, 언론의 자유인가 아니면 부패 은폐의 자유인가"라고 반문하면서 "진정 이 나라의 민주주의를 위한다면 언론중재법 개정안의 추진을 당장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캠프에서 노동분야 정책을 발표하고 있다. 2021.8.20

 

 

국민의힘과 소속 대권주자들이 '공동투쟁'에 나서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다.

최재형 감사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국민의힘 대선후보 13명이 하나로 뭉쳐야 한다"며 "후보들 전체의 이름으로 언론악법을 비판하는 '공동입장문'을 발표하자"고 제안했다.

그는 "민주당이 기어코 '언론말살법'을 통과하려고 한다"며 "문재인 정권 동안 저질러온 수많은 권력형 비리 의혹을 덮어버리고, 언론에 재갈을 물려 영구집권을 시도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최 전 원장은 "민주당이 언론말살법을 통과시키겠다는 25일, 저희는 비전발표회를 한다고 한다. 너무 한가하다"며 "당은 비전발표회를 며칠이라도 연기하고 후보들 전원이 국회에 나가 당과 함께 투쟁해야 한다"고 독려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도 "김경수 전 지사와 드루킹의 여론조작이라는 불법 범죄로 정권을 창출한 정권이, 이제는 언론자유에 재갈을 물려 합법적으로 정권을 재창출하겠다는 것"이라고 한목소리를 냈다.

안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가짜뉴스의 99.9%를 생산하는 유튜브 등 SNS를 표적으로 삼지 않고, 팩트체크와 게이트키핑이 시스템적으로 가능한 언론사에게 칼날을 들이댄 이유는 뻔하다"며 "눈엣가시 같은 비판언론을 선별적으로 침묵시키고, 앵무새와 확성기 역할을 하는 어용매체는 한껏 활용하겠다는 심보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언론중재법은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에 이은 '언자완박'(언론자유 완전 박탈)이다. '검수완박'과 언자완박은 '부패완판'(부패가 완전히 판친다)의 양대 축이 될 것"이라며 "정부여당이 가짜뉴스 방지에 대해 조금이라도 진정성이 있다면, 김경수 전 지사와 드루킹의 여론조작 범죄의 몸통을 밝혀내는 것이 우선일 것"이라고 촌평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2021.8.1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