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열차] 尹캠프 김병민 "부캐가 본캐 압도하면 곤란, 이준석도 대표 노릇에 좀 더"
[대선열차] 尹캠프 김병민 "부캐가 본캐 압도하면 곤란, 이준석도 대표 노릇에 좀 더"
  • 김삼종 기자
  • 승인 2021.08.23 0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선거캠프의 김병민 대변인.

[미디어한국] 김병민 윤석열캠프 대변인은 23일, 최근 국민의힘 내부 갈등은 "부캐가 본캐를 압도해서 빚어진 결과"라고 분석했다.

'탄핵'을 언급한 신지호 윤석열캠프 정무실장, '이준석 사퇴'를 요구한 민영삼 전 윤석열캠프 특보 등의 발언이 일파만파 논란을 빚고 있는 것은 현위치(본 캐릭터)를 잠시 잊고 과거 정치평론가 시절의 '맛깔나는 발언'을 하던 습관(부 캐릭터)이 튀어나와 빚어진 일이라는 것.

그러면서 '부캐가 본캐를 압도', 논란을 증폭시킨 범주에 이준석 대표도 들어있다며 야당 대표 본연의 임무에 보다 충실해 질 필요가 있다고 주문했다.

김병민 대변인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가끔 방송에 나가면 '왜 말을 그거밖에 못하냐, 옛날과 너무 달라진 거 아니냐'라는 말을 듣는다"며 "하지만 저의 본캐는 윤석열 캠프의 대변인이니까 하고 싶은 말들이 너무 너무 많음에도 불구하고 굉장히 아끼고 있다"고 했다.

정치평론을 했던 과거처럼 무슨 얘기 하나 뽑아줄 수 있는 멘트를 했다간 신진호 실장, 민영삼 전 특보처럼 큰 오해를 불러 올 수 있기에 자제하고 있다는 뜻이다.

진행자가 "이준석 대표는 거침없이 말하는 것이 큰 장점이고 매력이어서 사람들이 지지해 주고 뽑아준 것 아니냐"고 묻자 김 대변인은 "방송에서 여러 재미있는 얘기들을 할 수 있겠지만 언론중재법에 관련된 문제부터 거리두기 강화, 백신 문제 등 국민들이 야당에게 기대하고 있는 몫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여기에 조금 더 집중해서 대여투쟁, 국민들이 평온하게 살기 위한 야당대표로서의 역할, 이런 부분들을 요구하고 있는 당원들과 국민들이 적지 않다"라며 지금 이 대표의 본캐릭터는 여당에 맞서는 강력한 야당대표임을 잊어선 안된다고 강조했다.

한편 김 대변인은 '윤석열 캠프가 비대위 체제도 고려 중이다'라는 보도를 강력히 부인하면서 다만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은 대선 국면에서 나름의 큰쓰임새가 있을 것이라고 판단했다.

김 전 위원장이 맡을 역할에 대해선 "선관위원장 발표가 불과 며칠 남지 않았는데 거기로 움직일 가능성은 거의 없다"며 적어도 선대위원장 정도가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