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열차] 이낙연 캠프, 황교익 손떼고 '먹방'으로 공격…"이재명, 쿠팡화재 때 촬영"
[대선열차] 이낙연 캠프, 황교익 손떼고 '먹방'으로 공격…"이재명, 쿠팡화재 때 촬영"
  • 김한나 기자
  • 승인 2021.08.20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7월 15일 방송된 유튜브 채널 '황교익 TV'의 이재명 지사와 어린시절 추억의 음식편. 먹방 영상은 쿠팡 화재 사건이 일어난 6월 17일에 촬영됐다는 보도가 나와 야권은 물론이고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선경선 후보측도 '해명하라'며 공세를 취했다. (유튜브 갈무리)

[미디어한국] 이낙연 캠프가 공격목표를 맛칼럼니스트 황교익씨에서 이재명 후보의 '먹방'(먹는 모습을 담아낸 방송)으로 황급히 이동했다.

이낙연 캠프(필연캠프) 배재정 대변인은 19일 밤 성명을 내고 "이재명 지사는 이천 쿠팡 화재 당일 행보에 대해 성실하게 소명하시라"고 요구했다.

배 대변인은 "경기도 재난재해 총책임자인 이재명 후보가 경기도 이천시 쿠팡 물류센터 화재사건 당일인 6월 17일, 최근 경기관광공사 사장 내정으로 논란이 된 황교익씨가 운영하는 유튜브 '황교익TV' 촬영을 강행했다는 기호일보 보도가 나와 국민들을 경악하게 만들었다"고 주장했다

배 대변인은 "보도에 따르면 이 지사는 이천 쿠팡 물류센터 화재 사건 당일인 지난 6월 17일 오후부터 저녁까지 창원시 마산합포구 창동 일대 거리와 음식점 등에서 황교익 내정자와 유튜브 채널용 방송 녹화를 진행했다"면서 "화재사고 현장엔 다음날인 18일 오전 1시 32분에야 도착했다"고 지적했다.

이는 "화재 경보가 울린 17일 오전 5시 27분 이후 약 20시간 만이자 17일 오전 11시 30분께 화재진압 중이던 김동식 소방구조대장이 고립된 13시간 뒤였다"면서 "만에 하나, 사실이라면 이는 경기도 재난재해 총책임자로서는 도저히 있을 수 없는 무책임하고 무모한 행보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이낙연 캠프는 황교익씨의 경기관광공사 사장 내정을 놓고 비난을 쏟아붓던 중 "오사카 관광공사 사장이 적임"이라며 '친일'표현까지 동원했다가 "이낙연후보야 말로 일본총리에 어울린다, 이 후보 정치생명을 끊어 놓겠다"라는 황교익씨 반발에 휘청, 결국 이낙연 후보가 유감을 표명하기에 이르렀다.

이런 상황에서 등장한 것이 이재명 경기지사의 먹방. 황교익이라는 표적지를 향해 난사했지만 신통한 성과를 거두지 못했던 이낙연 캠프로선 '크고 환한 표적지'가 눈앞에 펼쳐지자 즉각 총구를 그쪽으로 돌린 뒤 곧장 발사했다.

한편 국민의힘 유승민, 원희룡 대선경선 후보 등도 이 지사에게 해명을 요구하는 등 이 지사는 '먹방'이라는 생각지도 못한 장애물을 만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