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열차] 명낙대전.'욕설 이재명''쪼잔한 이낙연'…추잡스러운 네거티브
[대선열차] 명낙대전.'욕설 이재명''쪼잔한 이낙연'…추잡스러운 네거티브
  • 김삼종 기자
  • 승인 2021.08.11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격자로 꼽히는 김두관·박용진 의원,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최근 상승세인 이 전 대표를 향한 공세 수위를 한껏 끌어올리면서 민주당 경선이 난타전 양상으로 흘러가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가 4일 서울 마포구 YTN미디어센터에서 열린 YTN 주최 TV토론에서 이낙연 후보를 지나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미디어한국]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네거티브 중단' 선언과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호응에도 불구하고 이른바 '명낙대전'은 여전히 뜨겁게 이어지고 있다.

여기에 추격자로 꼽히는 김두관·박용진 의원,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최근 상승세인 이 전 대표를 향한 공세 수위를 한껏 끌어올리면서 민주당 경선이 난타전 양상으로 흘러가고 있다.

민주당 경선 후보들은 11일 이 전 대표 측 설훈 의원의 '경선불복론'을 두고 공방을 이어갔다.

앞서 설 의원이 "이 지사가 본선 후보가 되면 원팀을 장담할 수 없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을 두고 '경선 불복을 시사한 것 아니냐'는 해석으로 공세를 이어간 것.

이를 두고 명낙대전의 한 축인 이 지사 측뿐 아니라 김 의원이 가세해 논란이 확대되는 모습이다.

김 의원은 이날 라디오에 출연해 설 의원과의 '경선불복론' 설전에 대해 "저에 대해서 경고를 한다는데 적반하장 같은 느낌이 들었다"며 "'탄핵 대열에 앞장선 이낙연 후보가 민주당의 대선 후보가 되면 제가 지지할지 참 장담하기 어렵다, 우리 지지자들을 설득해서 이낙연 후보를 찍어라 할 수 있을지 장담하기 어렵다'고 하면 경선 불복인가"라고 따져 물었다.

그는 이 전 대표의 측근 의혹도 언급하며 수위를 높였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이낙연 후보는 정말 믿을 수 없다. 의심 살만한 언행이 많다"며 "조국 장관 임명을 반대했고, 윤석열이 검찰권을 남용하면서 조국 전 장관 일가를 무차별 공격할 때 구경만 했고, 조국 장관 저격수 최성해랑 연락했다는 의심 정황이 계속 나타난다"고 했다.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가 11일 국회 소통관에서 균형분권국가 10대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2021.8.11

이 전 대표 측 반격도 만만치 않게 불을 뿜고 있다.


설 의원은 이날 라디오에 출연해 자신의 발언이 '경선 불복'으로 해석되는 것에 대해 "(이 지사의 형수 욕설을 들은) 그분들에 대해서 내가 어떻게 설득할 수 있을 것인가, 확실한 자신이 없다는 얘기"라고 말했다.

경선 불복이 아니라는 '해명'을 하면서도 은근히 이 지사의 '형수 욕설'을 다시 끄집어내 비판한 것이다.

설 의원은 "녹음을 들어보신 분들은 전부 다 일관되게 이 지사의 인성에 대해 인정할 수 없다는 얘기"라며 "최선을 다해 얘기하겠지만 제 설득이 그분들에게 먹혀들어 갈 것 같지 않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지사의 지사직 유지에 대해선 "직위를 이용해 홍보비를 34억원이나 써 기본시리즈 광고를 한다. 개인 후보 광고로밖에 볼 수 없다"며 "깨끗하게 지사직을 내려놓고 나와서 하는 것이 바람직한 자세"라고 말했다.

이에 추 전 장관이 가세해 이 전 대표를 공격했다.

추 전 장관은 이 전 대표측이 이 지사의 지사직 유지를 문제삼는 데 대해 "논란 자체가 좀 어처구니없다"며 "양극화나 분단 구조, 기후 위기 해소를 위해 머리를 맞대고 지혜를 모아도 힘들 판에 지사직 사퇴 문제 가지고 네거티브 신경전을 벌인다는 자체가 집권당으로서는 너무 참 쪼잔하다, 어처구니없다"고 원색 비난했다.

이어 "개혁을 대통령 되면 할 게 아니라 개혁 입법 발의를 못 하고 당대표에서 물러났다면, (그 뒤에) 그런 일을 하면 된다"며 "다른 후보의 지사직을 갖고 시비 벌이고 네거티브로 끌고 간다는 건 대단히 무책임하다"고 직격했다.

이 전 대표 측이 이 지사측에 제안한 '1대1 무제한 맞장토론'을 두고는 박용진 의원이 발끈했다.

박 의원은 이날 SNS를 통해 "이낙연 후보 측이 후보 간 1대1 토론을 제안하시길래 좋은 제안이라고 찬성했더니 겨우 두 분(이낙연, 이재명)만의 이야기였나"라며 "1대1 토론을 피하려는 이재명 후보도 실망이고 여론조사 상 많이 나오는 사람만 하자는 이낙연 후보 측도 딱하다. 그렇게 자신들이 없느냐"고 꼬집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