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열차] 이낙연측 "경기도 100% 재난지원금, 공정·정의롭지 않아"
[대선열차] 이낙연측 "경기도 100% 재난지원금, 공정·정의롭지 않아"
  • 김한나 기자
  • 승인 2021.08.04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2020.9.8/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미디어한국] 이낙연 캠프 정무실장을 맡은 윤영찬 의원은 4일 이재명 경기지사가 경기도 전체에 재난지원금 지급을 검토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지역 간 위화감을 조성한다"고 비판했다.

윤 의원은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100% 지급이란 게 국민을 통합하고 사회적 갈등을 최소화하는 방안으로 가야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방자치제도의 취지는 충분히 이해하지만, 국가 예산이나 방역, 천재지변 같은 경우는 통합적이고 일관성 있게 정책을 집행하는 게 굉장히 중요하다"면서 "재정자립도가 약한 지자체에 부담을 떠넘긴다는 게 저는 공정하지도 않고 정의롭지도 않다고 본다"라고 강조했다.

이 지사가 도지사직을 유지하면서 경선을 치르고 있는 것에 대해서도 "조직적으로 봤을 때도 캠프와 도정 자체가 분리되지 않는다"라며 "예산 면에 있어서도 특히 홍보예산이 문제가 되고 있다. 이 지사의 공약인 기본소득에 대한 홍보비용으로 수십억이 쓰였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해외 언론매체 홍보비 버스광고 국제콘퍼런스 이런 비용들이 과연 경기도정을 위한 예산 집행이냐라는 부분에서 분명히 문제 제기가 될 수 있는 사안"이라고 꼬집었다.

또한 "경기도지사로서 기초단체장이나 시도의원들에 대한 지배력 있는 부분이 현재 경선구도를 흐릴 수 있는 불공정 경선 될 수 있는 여지가 충분히 있다고 본다"라고 밝혔다.

이재명 지사 캠프에서 이낙연 캠프의 오영훈 수석대변인을 당 선거관리위원회와 윤리감찰단 신고한 건에 대해서는 "오영훈 대변인이 제기했던 의혹들에 대해서 경기도가 실제로 선거에 관여하고 있는지 안 하고 있는지 예산을 어떻게 쓰고 있는지 이런 부분에 대해서 철저하게 검증하고 조사를 해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반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