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열차] '李-李 계파전' 세대결 강원으로 번지나
[대선열차] '李-李 계파전' 세대결 강원으로 번지나
  • 김삼종 기자
  • 승인 2021.08.02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경선 후보 강원열린캠프 대책회의. 2021.8.2

[미디어한국]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낙연 전 당대표 간 신경전이 치열해지자 강원 정가에서의 양측 지지층이 결집하는 모습이다.

최근 조직 구성을 마친 이 지사의 강원열린캠프는 2일 도의회 세미나실에서 경선 대책회의를 갖고 본격적인 가동에 들어갔다.

최윤 상임본부장이 첫 주재한 이날 회의에서는 공동본부장단의 역할 등이 논의됐고, 2차 경선인단 모집 상황과 본부별 운영 현황도 점검했다.

새롭게 합류한 공동본부장들이 상견례를 갖기도 했다.

강원열린캠프는 도내 이 후보 지지모임인 기본소득국민운동 강원본부, 강원민주평화광장, 공명포럼, 대동세상연구회, 희망사다리 등이 참여한 통합 조직이다.

이날 춘천지역 시의원, 도의원 18명 중 11명은 이 전 대표 지지를 선언했다.

권주상‧김경희‧김양욱‧김은석‧박순자‧송광배‧윤채옥‧이원규‧이희자 시의원과 윤지영‧이종주 도의원은 이날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 전 대표가 춘천의 새로운 백년 비전을 함께 할 가장 적합한 후보라는데 뜻을 모았다”고 밝혔다.

또 이들은 시민특보단 1000여명과 선거인단 1만5000여명을 꾸리겠다는 계획을 발표하며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경선 후보 지지선언. 2021.8.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