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열차] 최재형 "일자리 뺐는 최저임금 인상...범죄와 다름없어"
[대선열차] 최재형 "일자리 뺐는 최저임금 인상...범죄와 다름없어"
  • 김삼종 기자
  • 승인 2021.07.31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 전 원장은 최저임금을 연구하는 배진한 충남대 명예교수의 '최저임금 차등론'을 인용하며 "이 분의 말씀이 현실적이다. 적극적으로 고민해볼 필요가 있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 국회사진취재단

[미디어한국]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31일 문재인정부의 최저임금 인상에 대해 "일자리를 빼앗는 최저임금 인상은 범죄와 다름없다"고 비판했다.

최 전 원장은 이날 캠프 메시지를 통해 "문재인 정부의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 정책이 역설적으로 최저임금을 받지 못하는 근로자를 양산한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그러면서 "정책은 결과가 제일 중요한 데 실패해놓고 선한 의지나 진정성 같은 말을 하는 것은 무능을 감추려는 변명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소득주도성장, 최저임금 인상 등 정부 정책을 거론하며 "아름다운 말이나 이상을 내세워서 섣불리 검증되지도 않은 일을 벌이면 안 된다"고 꼬집었다.

또 최 전 원장은 최저임금을 연구하는 배진한 충남대 명예교수의 '최저임금 차등론'을 인용하며 "이 분의 말씀이 현실적이다. 적극적으로 고민해볼 필요가 있다"고 했다.

아울러 그는 "철저히 현실에 입각한 정책을 펼치겠다"며 "정책의 결과가 지방에서 사업하시는 분들, 근로자들의 삶에 도움이 되도록 고민하고 또 고민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