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조해진 "김어준 '이동원 좌표찍기' 얼떨떨…김명수 추천· 文 임명 대법관을"
[정치] 조해진 "김어준 '이동원 좌표찍기' 얼떨떨…김명수 추천· 文 임명 대법관을"
  • 김삼종 기자
  • 승인 2021.07.23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해진 국민의힘 의원. 국회사진취재단

[미디어한국] 미꾸라지 한 마리가 온 나라를 휘졌고 있는 정치 혼돈의 대선계절이다. 지금 자유대한민국은 어디로 가고 있나?

조해진 국민의힘 의원은 방송인 김어준씨가 이동원 대법관에게 좌표를 찍는 등 사법부마저 흔들고 있다고 비판했다.

조 의원은 23일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에서 김어준씨가 전날 자신이 진행하고 있는 프로그램을 통해 김경수 전 경남지사에게 유죄확정 판결을 내린 이 대법관을 "국정농단 재판에서 정유라의 세 마리 말은 뇌물이 아니라는 최순실의 말을 신뢰한 판사,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무죄가 난 재판에서 '유죄'라고 판단한 분"이라고 저격한 사실이 있다고 했다.

조 의원은 "범여권 분들은 내 편이면 무슨 일을 저질러도 다 지지하고 심지어 영웅으로, 순교자처럼 떠받들고 내 편이 아니라는 생각이 드는 순간에는 어제까지 내 편이었던 사람조차도 적으로 돌려가지고 매도하고 매장하려 한다"고 지적했다.

김어준씨 발언도 "그런 형태를 다시 한 번 보여주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조 의원은 "이동원 대법관을 누가 임명했고 누가 추천했는가"라며 "문재인 대통령이 세운 김명수 대법원장이 추천했고 문재인 대통령이 임명했다"고 강조했다.

이에 조 의원은 "그런 대법관을 놓고 이제 와서 판결이 마음에 안 든다고 해서 그렇게 매도하는 것은 법치주의, 사법부 독립, 삼권분립, 이걸 완전 무시하는 것"이라며 "내 편이나 아니냐, 그 기준을 가지고 모든 세상에 잣대를 대고 그렇게 판단하는 전체주의적인 발상이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어준씨는 22일 TBS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법원이) 거짓과 번복으로 점철된 드루킹의 진술을 다 믿어줬다, 드루킹의 말만 신뢰하고 김경수 전 지사의 말은 하나도 신뢰하지 않아 판결이 이상하다고 해야 정상이다"며 "드루킹의 진술이 사실상 전부다. 대단한 증거가 없다. 웃기는 판결이다"고 대놓고 김경수 사건 상고심 주심을 맡은 이동원 대법관을 공격했다.

조 의원은 이러한 김어준씨 발언이 강성 진보진영을 향해 이 대법관에 비난을 퍼부어라는, '좌표찍기'로 판단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