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 '파병' 문무대왕함 301명 중 247명 확진…"이게 나라냐"
[국방] '파병' 문무대왕함 301명 중 247명 확진…"이게 나라냐"
  • 김삼종 기자
  • 승인 2021.07.19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군 다목적 공중급유수송기 KC-330 '시그너스' (국방부 제공) 

[미디어한국] 해외파병 임무 수행 중인 청해부대 제34진 장병 가운데 10명 중 8명 이상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다.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19일 오전 8시 현재 청해부대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전날보다 179명 증가한 247명(약 82.1%)으로 집계됐다.

합참 관계자는 "작전지역 인접국 현지 보건당국의 코로나19 진단검사(PCR) 결과, 부대원 301명 가운데 247명 양성, 50명 음성, 4명 판정불가란 통보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또 코로나19 확진 및 폐렴·고열 등 증상으로 현지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고 있는 청해부대 장병은 전날보다 1명 증가한 16명인 것으로 파악됐다.

합참 관계자는 "추가 입원환자 1명은 어지러움 등 경증 환자로서 어제(18일) 현지병원에서 진료를 받은 뒤 입원해 현재 치료 중"이라고 밝혔다.

합참 관계자는 "입원 환자 가운데 집중관리 대상인 '중등증' 환자는 앞서 3명에서 2명이 호전돼 현재 1명"이라며 "의료진은 이 환자도 수송기로 국내 후송이 가능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부대원 중 환자들의 상태를 '중증' '중등증' '경증'으로 구분해 관리하고 있다"며 "현재 중증 환자는 없다"고 부연했다.

해군 구축함 '문무대왕함'. 2018.2.12

청해부대는 아프리카 소말리아 인근 아덴만과 중동 오만만 일대에서 우리 선박 등의 운항 보호 임무를 수행하는 해외파병부대다.

지난 2월 해군 구축함 '문무대왕함'을 타고 아프리카 소말리아 인근 아덴만으로 떠난 청해부대 34진 장병들 중에선 최근 코로나19 확진자와 의심환자가 잇달아 발생했고, 군 당국은 18일 이들을 국내로 후송하기 위해 공군 다목적 공중급유수송기 KC-330 '시그너스' 2대를 급파했다.

수송기는 이르면 이날 오후 청해부대 작전지역 인접국가에 도착해 부대원 후송 절차에 돌입할 것으로 보인다.

군 당국은 '오아시스 작전'으로 명명된 이번 청해부대원 후송 작전 수행을 위해 방역·의료인력 13명과 수송기 운용요원 39명, 그리고 부대원 후송과 별개로 '문무대왕함'을 현지에서 국내로 옮겨오기 위한 해군 병력 148명 등 총 200여명 규모의 특수임무단을 꾸렸다.

청해부대원들을 태운 수송기는 이르면 오는 20일 오후 늦게 우리나라로 돌아올 것으로 예상된다.

군과 보건당국은 청해부대원들이 국내로 돌아오는 대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다시 실시한 뒤 치료 및 격리시설로 이송할 예정이다.

합참 관계자는 "우리 군은 해당 국가와 긴밀히 협조해 청해부대원들의 안전하고 신속한 복귀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