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7 재보선 투표율] 오전 9시 투표율 6.2%…서울 6.6% 부산 5.7%
[4·7 재보선 투표율] 오전 9시 투표율 6.2%…서울 6.6% 부산 5.7%
  • 황문권 기자
  • 승인 2021.04.07 0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1

[미디어한국] 오늘 4.7 보궐선거 투표일이다. 자유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투표를 해야한다.이길이 애국의 길이다.

4·7 재보궐선거 본투표일인 7일 오전 9시 현재 전국 투표율이 6.2%로 나타났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이날 오전 9시 기준 현재 전국 966만3665명의 유권자 중 75만9690명이 투표에 참여한 것으로 집계했다.

재보궐선거 유권자는 전국에 1216만1624명인데, 지난 2~3일 사전투표에 249만7959명이 참여해 본투표 유권자수는 966만3665명이다.

서울시장 보궐선거에는 55만9342명이 참여해 투표율이 6.6%로 나타났다. 구별로는 서초·강남구가 8.0%와 7.9%로 가장 높고, 강북구가 5.5%로 가장 낮았다.

부산시장 보궐선거에는 16만8257명이 투표를 마쳐 5.7%로 집계됐다. 북구에서 투표율이 6.4%로 제일 높고, 동구가 5.1%로 제일 낮았다.

지난 2018년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의 같은 시간 집계 투표율은 7.7%로 1.5%포인트(p) 높았다. 당시 오전 9시 기준 서울시장 선거는 6.5%, 부산시장 선거는 7.3%로 이번 선거에 비해 서울은 낮고, 부산은 높았다.

직전 재보궐선거였던 2019년 4·3 재보궐선거에서는 같은 시간 기준 투표율이 6.4%로 이번 선거보다 0.2%p 낮았다.

역대 재보선 사전투표율 중 최고치를 기록했던 지난 2~3일 사전투표율 수치(20.54%)는 오후 1시부터 투표율에 합산될 예정이다.

이날 투표는 전국 재보선 지역 3459개 투표소에서 오전 6시부터 오후 8시까지 실시된다.

유권자는 지정 투표소에서 투표해야 하며, 주민등록증·여권·운전면허증 등 사진이 포함된 신분증을 지참해야 한다.

투표소 위치는 각 가정에 발송된 투표안내문이나 중앙선관위 홈페이지에서 '내 투표소' 서비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