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진중권 "민심이 막대기 세워놔도 당선될 판…심지어 막대기는 망언 안 해"
[정치] 진중권 "민심이 막대기 세워놔도 당선될 판…심지어 막대기는 망언 안 해"
  • 황문권 기자
  • 승인 2021.03.30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7 보궐 선거 사전투표를 나흘 앞둔 29일 오전 경기도 안양시내 인쇄소에서 서울시장 투표용지가 인쇄되고 있다. 

[미디어한국] 달아 오르는 보궐선거.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여권이 아무리 네거티브 공세를 취해도 성난 민심을 되돌릴 수 없으니 민망한 공세를 그만 펼치라고 주문했다.

진 전 교수는 지난 29일, 국민의힘이 오세훈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에 대해 'KBS가 편파방송을 하고 있다'며 항의방문하자 전국언론노조 KBS본부가 '언론 압박'이라며 반박성명을 낸 일, 보수 성향의 KBS노동조합이 "공영방송이 사실상 집권당 선거운동을 한다"고 비판성명을 낸 사실을 소개했다.

이어 진 전 교수는 "네거티브, 백날 해 봐라, 통하나"며 "대중의 분노를 읽어야 한다, 지금 '사람' 보고 찍는 거 아니다"라고 여권과 KBS가 시대와 민심 흐름이 어떤지 모른다고 꼬집었다.

즉 정권에 대한 실망이 워낙 크다며 그렇기에 "막대기를 세워놔도 당선될 판"이라고 주장한 뒤 "막대기는 심지어 망언도 안 한다"고 했다.

이는 여권에 대한 비판이지만 야권을 향해 말조심 하라는 경고 성격도 담겨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