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조폐공사 ‘모바일 국가신분증 발급기관’으로 공식 지정
[사회] 조폐공사 ‘모바일 국가신분증 발급기관’으로 공식 지정
  • 황문권 기자
  • 승인 2021.03.29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월부터 중앙부처 공무원을 대상으로 서비스중인 모바일 공무원증 앱 화면 디자인© 뉴스1

[미디어한국] 한국조폐공사가 정부로부터 모바일 신분증 및 전자서명 전문기관으로 지정받았다.

한국조폐공사는 행정안전부로부터 ‘모바일 신분증 및 공공분야 전자서명 공통기반 전문기관’으로 지정받았다고 29일 밝혔다.

모바일 신분증은 오프라인은 물론 온라인에서도 내가 ‘나’임을 증명해 디지털 세상으로 들어가기 위한 필수적인 신분증으로, 국가 디지털 전환을 위한 핵심 요소로 꼽힌다.

지난 2월부터 모바일 공무원증을 서비스하고 있는 조폐공사는 이번 ‘모바일 신분증 전문기관’ 지정에 따른 첫 사업으로 연말까지 모바일 운전면허증을 국민에게 선보일 계획이다.

이와 함께 공공분야 전자서명 공통기반 전문기관인 조폐공사는 전자서명법 개정으로 공인인증서 제도가 폐지됨에 따라 주요 공공 웹사이트를 이용하는 국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전자서명인증 공통기반을 마련, 다양한 민간 인증서를 라이브러리 형태로 통합·제공하게 된다.

반장식 사장은 “국가 디지털 전환을 위한 필수 인프라 서비스를 조폐공사가 맡게 돼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며 “모바일 운전면허증 사업에 전사적 역량을 집중해 편리하고 안전한 디지털 신분증을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