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궐선거] 뿔난 허경영 "내가 지지율 3위, 왜 나를 빼고 TV토론?…초청장을 보내라"
[보궐선거] 뿔난 허경영 "내가 지지율 3위, 왜 나를 빼고 TV토론?…초청장을 보내라"
  • 김삼종 기자
  • 승인 2021.03.26 0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서울거주 성인 806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여론조사 결과(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3.5%포인트· 리얼미터,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1.2%로 오세훈(55.0%), 박영선(36.5%)에 이어 3위를 차지
4.7재보궐선거 공식선거운동 첫 날인 25일 허경영 국가혁명당 서울시장 후보가 서울시청 인근에서 출정식을 갖고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국가혁명당 제공) © News1

[미디어한국] 보궐선거 서울시장 선거에 뛰어든 허경영 국가혁명당 후보는 26일, 자신이 지지율 3위라며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와 함께 TV토론에 초청하라고 요구했다.

허 후보는 "내가 여론조사 3등이다"며 "V초청토론회에 왜 허경영을 제외합니까"라고 따졌다.

그러면서 "인지도가 낮은 나머지 후보는 모두가 일하고 있는 낮시간대에 토론회를 진행하는것 또한 형평성에 어긋난다"며 허경영을 초청하라고 외쳤다.

허 후보는 지난 24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서울거주 성인 806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여론조사 결과(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3.5%포인트· 리얼미터,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1.2%로 오세훈(55.0%), 박영선(36.5%)에 이어 3위를 차지했다.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지난 24일 조사해 발표한 서울시장 후보 지지율. 자세한 것은 리얼미터 홈페이지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 나와 있다. © 뉴스1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 TV초청토론은 30일 밤 10시 진행되며 KBS와 MBC 생중계한다.

초청 범위에서 제외된 나머지 후보들의 TV토론은 역시 KBS와 MBC가 중계하는 가운데 29일 오후 2시30분에 시작된다.

토론 초청 대상자는 Δ 5석 이상의 소속의원을 가진 정당의 추천 후보자 Δ 직전 선거에서 3% 이상의 득표를 득표한 정당 추천 후보자 Δ 최근 4년 이내에 해당 선거구에서 실시한 선거에서 10% 이상 득표한 후보자 Δ 언론기관이 실시해 공표한 여론조사결과 평균 지지율 5% 이상인 후보자 중 하나 이상의 조건을 충족한 후보들이다.

기본소득당도 똑같이 선거공탁금 5000만원을 냈음에도 후보들간 TV토론에 차별을 두는 것은 부당하다며 이의를 제기한 바 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