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욕망의 늪. '3기 신도시 투기 민낮 드러나나'...토지거래 중 맹지가 1989건
[사회] 욕망의 늪. '3기 신도시 투기 민낮 드러나나'...토지거래 중 맹지가 1989건
  • 황문권 기자
  • 승인 2021.03.09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디어한국] 욕망이 춤추는 도시. 3기 신도시 사업이 추진된 2018~2019년 신도시 예정지 일대에서 이뤄진 토지 거래 5건 중 1건 이상은 그린벨트(개발제한구역) 내의 길도 없는 땅(맹지)인 것으로 확인됐다. 신도시 계획이 사전에 유출되면서 사용가치가 없는 땅까지 팔렸을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다.

8일 언론보도에 따르면 3기 신도시 토지거래 8860건 중 22.4%인 1989건이 그린벨트로 묶여 있는 ‘맹지’인 것으로 드러났다. 그린벨트는 건축물의 신축·증축, 용도변경, 토지의 형질변경 및 토지분할 등의 행위가 제한되기 때문에 투자가치가 떨어진다.

사진은 3기 신도시로 지정된 광명·시흥 신도시(왼쪽부터), 하남 교산신도시, 남양주 왕숙1 신도시, 부천 대장신도시, 인천 계양신도시, 고양창릉 신도시 예정부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