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김종인 "야권, 사람된 윤석열, 재보궐 전에 안 움직여"
[정치] 김종인 "야권, 사람된 윤석열, 재보궐 전에 안 움직여"
  • 곽은영 기자
  • 승인 2021.03.05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서울·부산시장 후보 경선 결과 발표회에서 격려사를 하고 있다. 2021.3.4/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미디어한국] 달아 오르는 4.7보궐선거.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5일 윤석열 검찰총장을 야권 소속으로 판단하면서도 4·7 재보궐선거 전에는 특별한 움직임이 없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내가 보기에는 보궐선거 전에 윤 총장이 무슨 정치적인 행위를 하진 않을 거라고 본다"며 이렇게 말했다.

보궐선거 이후에 행동할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는 "두고 보면 알겠지만 국가와 국민을 위해서 무엇을 할 수 있는지 찾겠다고 이야기하지 않았냐"며 "자기가 자기의 역량을 최대한도로 발휘할 수 있는 방법이 뭐가 있느냐를 홀로 깊이 생각하지 않겠나 싶다"고 했다.

대선을 앞두고 국민의힘과 함께 할 것이라고 보는지에 대해서는 "두고 봐야지 단적으로 이야기할 수 없다"고 답했다.

김 위원장은 "별의 순간은 본인이 스스로 알아서 결정하는 것"이라며 "제3자가 별의 순간이 언제라고 이야기할 수 없다"고 말했다.

윤 총장이 도움을 요청하면 도와줄 용의가 있냐는 질문에 김 위원장은 "보궐선거 끝나면 나는 정치권을 떠날 생각이다"라며 "그 다음 일에 대해서는 뭐라고 할 게 아무것도 없다"고 답했다.

다만 기호 2번을 달고 대선에 출마해야 한다는 뜻을 간접적으로 밝혔다. 김 위원장은 "국민의힘이 우리나라 한국 정치에서 중심 역할을 할 수밖에 없다"며 "기호 2번 숫자 자체가 나쁘다고 생각하면 안 된다"고 했다.

이어 "국민의힘이 스스로 많이 변하려고 더 노력을 해야 한다"며 "이번에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후보 선출 과정에서 보면 국민이 뭘 원하는가를 단적으로 표현해준 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과거처럼 당에서 후보를 뽑지 않고 국민의 선택에 맡기니까 어떤 성향을 갖는 사람을 뽑았는가 확인되지 않냐"며 "그걸 인식했으면 정당은 거기에 합당하게 스스로 변화하려고 노력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내가 보기에 국민의힘이 많이 변화를 해서 일반 국민이 호응을 많이 받는다면 윤 총장 본인도 (함께하는 것을) 생각할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