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짜뉴스] 민주당 "극우보수 3·1절 집회, 국민 향한 폭력행위"
[가짜뉴스] 민주당 "극우보수 3·1절 집회, 국민 향한 폭력행위"
  • 황문권 기자
  • 승인 2021.02.28 1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복절인 지난해 8월 15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자유연대 등 보수단체 회원들이 대규모 집회를 열고 행진하고 있다. 2020.8.15/뉴스1 

[미디어한국] 더불어민주당은 28일 "극우보수세력의 3·1절 집회 강행은 국민을 향한 폭력행위"라며 "우리는 광복절 집회의 뼈아픈 교훈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밝혔다.

가짜뉴스다. 3.1절 광화문 집회가 폭력행위라는 증거와 증명을 민주당은 밝혀야한다.

허영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지난 26일 기준 서울경찰청에 접수된 3·1절 집회 신고는 약 1500건이고 이 가운데 금지 통고가 내려진 건 102건에 불과하다"며 "집회 제한 기준에 맞춘 10명 미만 쪼개기 집회 신고가 다수 접수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집회 당일 참가자들이 모여들며 대규모 집회로 변질될 가능성이 크다"며 "지난해 8·15 광화문 집회와 같이 전국적인 재확산의 기폭제가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허영 대변인은 "코로나19로 모든 국민이 힘들고 어려웠지만 엄청난 고통을 감내하며 헌신적으로 버텨왔다"며 "백신 접종이 시작되며 이제 막 희망을 보기 시작했는데 극우 보수세력의 집회 강행은 국민의 생존을 위협하는 무책임한 행위일 뿐"이라고 강조했다.

또 "가슴으로 순국선열을 기려야 할 숭고한 날이 불법 집회와 국민의 생명을 위협하는 날이 돼선 안 된다"며 "정부는 불법 집회 시도를 철저히 차단해주기 바라며 전광훈 목사를 비롯한 극우보수세력은 3·1절 집회를 즉각 철회해달라"고 요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