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자칭 '김남국의 형' 서민 교수..."金, 野엔 모르쇠 박범계 주둥이도 열게 해"
[정치] 자칭 '김남국의 형' 서민 교수..."金, 野엔 모르쇠 박범계 주둥이도 열게 해"
  • 이용숙 기자
  • 승인 2021.02.23 0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는 "박범계 장관이 국민의 힘 전주혜 의원 질문에도, 조수진· 김도읍 의원 질문에도 꿀먹은 벙어리였다"고 한 뒤 "그의 입을 열어준 건 안산의 자랑 김남국 의원이었다"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전담 마크맨처럼 김 의원을 자주 비판하고 있는 서민 단국대 의대 교수. © 뉴스1

[미디어한국] 4.15부정선거 의혹으로 선출된 가짜 국회의원이 약 68여 명이라고 한다. 여야를 떠나서 함량미달의 가짜 국회의원들이 존재한다는 것이다.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날선 공방전을 펼치면서도 묘한 케미까지 느끼게 하고 있는 서민 단국대 의대 교수가 이번엔 김 의원을 '따뜻한 사람, 법사위에서 가장 빛나는 의원'이라며 특유의 반어법을 사용해 또 비틀었다.

서 교수는 오래전 김 의원을 비난하는 과정에서 "형이 말 놓을께"라고 '형'을 자처해 눈길을 끈 바 있다.

서 교수는 23일 자신의 SNS에 전날 국회 법사위에서의 김 의원 활약상(?)을 늘어 놓았다.

그는 "박범계 장관이 국민의 힘 전주혜 의원 질문에도, 조수진· 김도읍 의원 질문에도 꿀먹은 벙어리였다"고 한 뒤 "그의 입을 열어준 건 안산의 자랑 김남국 의원이었다"며 칭찬인 듯 아닌 듯한 말을 이어갔다.

서 교수는 "'인사에 관한 내용을 공개하는 건 부적절하다고 생각하는데 장관님 생각은 어떠세요?'라는 김 의원의 따뜻한 질문에 박범계는 비로소 주둥이를 열수 있었다"며 "박 장관이 '의원님 말씀이 맞습니다'라고 답했음"을 지적했다.

이어 서 교수는 "출세의 최고봉인 장관도 때로는 자신을 보듬어줄 따뜻함을 갈구한다"면서 "김남국 의원은 차가운 이성은 없지만 우리편에겐 너무 따뜻한, 법사위에서 가장 빛나는 의원이었다"라며 김 의원이 박 장관을 열심히 감싸안았다고 비꼬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