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정총리. 집단감염이 문제 "확진자 38일 만에 600명 넘어…긴장 늦출 때 아냐"
[코로나19] 정총리. 집단감염이 문제 "확진자 38일 만에 600명 넘어…긴장 늦출 때 아냐"
  • 황문권 기자
  • 승인 2021.02.18 0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1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1.2.16/뉴스1 

[미디어한국] 정세균 국무총리는 17일 "거리두기 단계가 완화된 지 오늘로 사흘째다. 설 연휴 잠시 주춤했던 확진자가 계속 늘어 오늘은 지난 1월7일 이후 38일 만에 다시 600명을 넘었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거리두기 완화로 일상이 회복된 듯 보이지만 지금은 절대 긴장을 늦출 때가 아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살얼음판을 걷는 방역상황보다 더 우려스러운 것은 곳곳에서 드러나고 있는 해이해진 방역 의식"이라며 "새벽 5시부터 문을 연 클럽에서는 마스크 쓰기와 춤추기 금지 등 방역수칙이 제대로 지켜지지 않는 경우가 있고, 영업시간 제한으로 밤 10시에 술집이 문을 닫으면 숙박업소로 옮겨 술자리 이어가는 사람들도 있다"고 지적했다.

정 총리는 "정부가 거리두기 단계를 낮춘 건 방역을 느슨하게 하겠다는 의도가 아니다. 방역은 더 철저하게 하면서 자영업자, 소상공인이 생계를 유지하도록 고심 끝에 마련한 대안"이라며 "아직 코로나19 3차 유행은 끝나지 않았다.

일부 전문가는 3,4월 4차 유행 가능성도 경고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