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윤희숙 "60만원 생활비...황희, 장관 되면 가계부 공개해라"
[정치] 윤희숙 "60만원 생활비...황희, 장관 되면 가계부 공개해라"
  • 황문권 기자
  • 승인 2021.02.09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미디어한국]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은 9일 황희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후보자가 '3인 가족 월 60만원 생활비' 의혹에도 불구하고 결국 임명될 것이라며, 대신 "장관 임기 동안 가계부를 공개해달라"고 했다.

윤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문체부장관 후보자에 대한 논란에서 가장 마뜩지 않은 것은 '공직자의 설명되지 않은 소득원'이라는 중대한 문제가 희화화된다는 것"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앞서 황 후보자가 국회에 제출한 근로소득 원천징수 영수증에 따르면 그가 지난 2019년 한 해 3인 가족 생활비로 쓴 금액은 720만원이었다. 3인 가족이 월 60만원꼴의 생활비로 산 셈이다.

황 후보자는 "딸의 학비 지출이 많을 것으로 생각돼 소비를 줄여왔다"고 해명했지만 야당에서는 황 후보자에게 숨겨진 소득원이 있거나 그가 기록에 남지 않는 소비를 했을 것이라고 의심하고 있다.

윤 의원은 "국민의 세금으로 사는 사람이 자신의 재산과 소득을 소명하지 못하는 것은 사실상 그동안 뇌물을 받아 썼다는 것"이라며 "사실상 중대범죄의 가능성을 시사한다"고 봤다.

이어 "고위공직자 후보가, 그것도 각종 뇌물의 대상이 되기 쉬운 국회의원이 '때 되면 해외여행을 다녔고 딸은 조기유학 시켰으며 통장은 46개다. 그러나 월 60만원으로 세 식구가 먹고살았다'는 것을 소명이랍시고 내놓는 것은 막나가자는 것과 같다"고 일갈했다.

윤 의원은 "고위공직자의 임명 기준과 원칙을 무너뜨리고 희화화시키는 것은 문재인 정부의 고질병이 됐다"며 "이 마당에 황 후보자를 굳이 임명한다면 막을 길은 없다. 단, 장관 임기 동안 그 댁 가계부를 매월 세세히 공개해달라"고 날을 세웠다.

한편 황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는 이날 오전 10시 국회에서 열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