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주호영 "김명수, 남은 명예 있다면 조속히 사퇴해야"
[정치] 주호영 "김명수, 남은 명예 있다면 조속히 사퇴해야"
  • 곽은영 기자
  • 승인 2021.02.05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2.4/뉴스1

[미디어한국]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5일 임성근 부산고법 부장판사가 공개한 녹취록과 관련 거짓 해명 논란에 휩싸인 김명수 대법원장을 향해 "지금이라도 남은 명예가 있다면 조속히 사퇴하는게 그나마 남은 명예를 지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본인(김 대법원장)이 스스로 더불어민주당과 거래해서 (임성근 부장판사를) 탄핵으로 밀어넣고 탄핵될 때까지 사표를 수리 않는다는 취지로 이야기한 것만으로도 부끄러운 일"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어 민주당을 향해서도 "(임 판사 관련 재판이) 1심서 무죄가 내려졌고 법원 자체에서도 견책밖에 안 됐던 사안을 임기 한달도 채 안 남은 상태서 실익없는 탄핵으로 힘자랑을 했다"며 "사실관계 파악이나 당사자의 변조차 듣지 않은 졸속 부실 탄핵"이라고 꼬집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