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궐선거] 안철수 "文정권 심판에 동의하는 범야권 다 모여 1차 단일화하자"
[보궐선거] 안철수 "文정권 심판에 동의하는 범야권 다 모여 1차 단일화하자"
  • 곽은영 기자
  • 승인 2021.02.03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2.1/뉴스1 

[미디어한국]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3일 "금태섭 후보뿐 아니라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고 정권교체에 동의하는 모든 범야권의 후보들이 함께 모여 1차 단일화를 이루자"고 제안했다.

안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제안을 금태섭 후보가 수용해주시고, 범야권의 다른 후보들의 관심과 참여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지난달 31일 금 후보가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하며 자신에게 제안한 '제3지대 단일화'의 범위를 확장한 것이다.

안 대표는 "저희가 범야권 후보단일화 예비경선 A조라면 국민의힘은 예비경선 B조가 될 것"이라며 "'1차 단일화'에서 후보가 된 사람은 국민의힘 후보와 2차 단일화 경선을 통해 범야권 후보 단일화를 이룬다"고 부연했다.

그는 "다가오는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범야권 후보 단일화를 제안한 것은, 서울시장 선거에서 야권이 승리하지 못하면 정권교체를 이룰 수 없다는 절박함 때문이었다"며 "금 후보도 같은 심정으로 야권 단일화 제안을 한 것으로 생각한다. 어려운 결정을 해준 금 후보에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고 했다.

아울러 Δ문재인 정권 심판과 정권교체의 교두보라는 단일화 취지에 동의하고 Δ정의와 공정을 바로잡을 것을 약속하고 Δ네거티브나 인신 비방성 발언을 하지 않고 Δ정책과 비전으로 승부하고 Δ결과에 깨끗하게 승복하고 단일화된 후보의 지지를 공개선언하는 것을 참여자들에게 제안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