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주호영 "법무부가 범죄부 될 판에…문재인 보유국 칭찬이라니"
[정치] 주호영 "법무부가 범죄부 될 판에…문재인 보유국 칭찬이라니"
  • 황문권 기자
  • 승인 2021.01.25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 News1

[미디어한국] 좌파정부 프레임 걸기는 상식에 어긋나.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5일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와 이용구 차관 의혹과 관련해 "상황이 이런데도 우리나라는 문재인 보유국이라고 칭찬하는 분들의 심리상태가 어떤지 연구해볼 가치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이렇게 생각이 다를 수 있는지 통탄스러울 따름"이라고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가장 엄정하고 정의로워야 할 법무부가 대한민국 수치부, 범죄부, 피고인부로 전락할 상황이 됐다"며 이렇게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박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오늘 있지만 이런 청문회를 해야 한다는 점에서 자괴감을 금할 수 없다"며 "민주당이 모든 증인과 참고인 채택을 거부한 까닭에 제대로 된 검증을 할 수 없어서 국민의힘 법제사법위원들이 전날 국민검증청문회를 진행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박 후보자의) 숱한 의혹 중 두 분이 나와서 사실관계에 관해 얘기했는데 이런 분은 청문회 대상조차 되지 않는다는 확신을 가지게 됐다"며 "사법시험 존치를 위한 학생들의 모임이 읍소하러 찾아가서 무릎을 꿇고 빌고 있는데 멱살을 잡히는 등 이런 폭행을 당했다. 그런데도 (박 후보자는) 오히려 이를 부정하면서 본인이 폭행당할 뻔했다고 뒤집어씌우고 있다"고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김소연 변호사의 증언에 의하면, 2018년 4월11일 공천을 주겠다는 말을 듣자마자 박 후보자의 최측근이 찾아와서 1억원의 공천헌금을 내놓으라고 해서 박 후보자에게 즉시 항의했다고 한다. 그런데도 이후 2주 동안 계속해서 1억원을 달라는 독촉과 압박을 받았다고 한다"며 "과연 이 일에 박 후보자가 모를 수 있고, 관여하지 않을 수 있느냐"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대로 된 수사 없이 출석 한번 하지 않고 무혐의 처리가 됐다고 한다. 이런 분이 법무부 장관이 되면 이 사건은 더이상 수사하고 조사할 수 없는 미궁으로 빠질 것이 분명하다"며 "추미애 장관이 나가고 나면 제대로 된 장관이 오려나 했지만 이리를 피하니 범을 만나는 격이 됐다"고 강조했다.

주 원내대표는 "그런데 법무부는 장관 후보자뿐만 아니라 차관도 범죄를 저질렀음에도 덮인 채 차관이 됐고, 증거를 인멸하고 피해자를 매수하려고 했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박 후보자 내정을 즉시 취소하고 이용구 차관에 대해서는 즉시 경질해야 한다. 두 사람은 제대로 된 수사와 재판을 받아야 할 것"이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