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의혹 쏟아지는' 김진욱·박범계 19일·25일 인사청문회
[종합] '의혹 쏟아지는' 김진욱·박범계 19일·25일 인사청문회
  • 황문권 기자
  • 승인 2021.01.14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호중 법사위원장(왼쪽부터), 김도읍 국민의힘 간사,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간사가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 산회 후 대화를 나누고 있다. 법사위는 이날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장 후보자와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계획서를 의결했다. 2021.1.14/뉴스1 

[미디어한국]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는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초대 처장 후보자와 박범계 법무부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각각 오는 19일과 25일 실시한다.

법사위는 14일 오후 국회에서 전체회의를 열고 김 후보자와 박 후보자 대한 인사청문회 실시 계획서를 채택했다.

여야는 이날 인사청문회 계획을 확정하기 전부터 증인과 참고인 신청을 놓고 신경전을 벌였다. 특히 박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놓고 대립이 심했다. 전체회의는 이 때문에 예정보다 40분가량 늦게 열렸다.

김 후보자에 대한 증인 및 참고인 출석요구의 건은 이날 회의에서 의결됐지만 박 후보자 인사청문회 관련 증인과 참고인 출석에 대해서는 여야가 합의를 이어가기로 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인 윤호중 법사위원장은 "박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 증인·참고인 출석요구의 건은 상정하지 않고 추후에 협의가 이뤄지면 다시 한번 회의를 열겠다"고 밝혔다.

국민의힘은 김 후보자에 대해서는 그가 미공개 투자정보를 이용해 '바이오주'를 투자했다는 의혹을 받는 미코바이오메드의 김성우 대표이사를 증인으로 신청했지만 여당과의 합의를 통해 참고인 신청으로 변경했다.

이에 대해 법사위 야당 간사인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은 "(여당 간사인) 백혜련 간사와 참고인으로 협의를 봤다"며 "김 대표이사가 김 후보자와 굉장히 친분이 있는 만큼 증인 대신 참고인으로 협의해주면 출석을 담보해준다고 약속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참고인으로 협의를 마쳤더라도 반드시 출석할 수 있게 해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고, 윤 위원장은 "잘 알겠다"며 "반드시 참석할 수 있게 해달라"고 답했다.

국민의힘은 박 후보자에 대해서는 Δ5년 전 사법시험 존치를 위한 고시생 모임(사준모) 폭행 의혹 Δ법무법인 명경 관련 이해충돌 방지의무 위반 의혹 Δ2018년 지방선거 공천헌금 비리 의혹 등과 관련해 증인을 출석시켜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다.

박 후보자의 친동생, 이종배 '공정사회를 위한 국민모임' 대표, 전 의원실 보좌관, 전 민주당 대전시의원이었던 김소연 변호사 등이 국민의힘 요구 증인신청 명단에 올랐다.

법사위 소속인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은 페이스북에 "여당이 박 후보자에 대한 증인은 단 한 명도 받을 수 없다고 한다"며 "당당하다면 증인 채택 불가를 외치지는 못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지난 4일 국회에 제출된 인사청문요청안에 따르면 김 후보자는 서울 강남구 대치동의 아파트 전세권을 포함해 17억9600만원가량의 재산을 신고했다.

박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요청안은 지난 6일 제출됐다. 여기에 따르면 박 후보자는 본인 및 배우자와 자녀의 재산으로 대전 소재 아파트 등 총 12억6342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