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궐선거] '야권단일화' 安에…김종인 "관심 없다" 주호영 "대화로 가닥"
[보궐선거] '야권단일화' 安에…김종인 "관심 없다" 주호영 "대화로 가닥"
  • 황문권 기자
  • 승인 2020.12.31 1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3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12.31/뉴스1 

[미디어한국]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31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의 서울시장 후보 단일화에 대해 "국민의힘에서 가장 적합한 후보를 만들어내는 것이 내 책임"이라며 "관심이 없다"고 말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단일화를 해야 한다는 건 동일하고 방법론에서 조금 차이가 있는 것"이라며 "서로 대화와 논의를 통해서 가닥을 잡아야겠다"라고 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비대위 회의가 끝난 후 취재진과 만나 '당내 후보'를 재차 강조하며 "밖에서 이러고 저러고 얘기하는 사람에 나는 관심이 없다"고 했다.

안 후보가 당에 들어와서 경쟁을 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우리 후보를 만들어놓고 난 다음의 이야기"라며 "어느 특정인이 나를 중심으로 단일화를 해달라는 것에 반응을 보일 필요가 없다"고 거듭 언급했다.

전날(30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제안한 영수회담에 대해서는 "만나서 무엇을 해야 할 것인가를 확정할 수 있어야 영수회담 의미가 있는 것이지 만나서 몇 마디 나누고 헤어진다는 건 아무 의미가 없다"며 "아직 (청와대로부터) 통보받은 바는 없다"고 밝혔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3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12.31/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주 원내대표는 안 대표와의 단일화에 대해 향후 논의에서 결정돼야 한다고 했다. 그는 "우리가 제1야당이니까 원칙적으로 우리 당에 들어와서 경선을 할 수 있으면 가장 바람직하다"면서도 "어떤 게 승리하는 데 가장 도움이 되는지 문제를 과학적인 방법으로 측정하는 것이 제일 좋다"고 했다.

국민의당과 계속 접촉을 이어 가고 있느냐는 질문에는 "그렇게 알고 있다"고 답했다. 또 부산시장 보궐선거가 사전 과열 양상을 보이고 있다는 지적에는 "어제 (공천관리위원회가) 첫 회의를 했으니 그런 (검증) 기능이 가동될 것으로 본다"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최근 당 지지율이 상승세를 보이고 있는 것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 정권이 너무 무능하고 헌법파괴적인 폭정을 계속하고 있는 것을 국민이 다 아시게 되니 민주당에 대한 지지를 철회했다. 여론조사는 그런 것을 반영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이 못해서 (국민의힘이) 지지받는 것이 있는 것도 사실이지만 우리의 혁신 노력과 예전의 당내 파벌적 행태가 없어진 것이 영향을 미쳤다"고 자평했다.

한편 안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대책 발표 기자회견을 한 후기자들과 만나 "야권 단일후보가 돼야 내년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 승리할 수 있다"며 야권 단일화를 재차 강조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3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2020.12.31/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