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野, 문대통령 백신 발언 흔들기…"국민 염려가 사실 아니라니"
[정치] 野, 문대통령 백신 발언 흔들기…"국민 염려가 사실 아니라니"
  • 황문권 기자
  • 승인 2020.12.29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12.29/뉴스1 

[미디어한국] 국민의힘은 29일 코로나19 백신 확보가 늦어지는 것과 관련해 정부가 책임 회피에만 급급하다고 비판했다.

주호영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2월 중에 첫 접종이 시작될 것이라 했지만,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상황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고 하는 등 국민은 언제쯤 백신이 조달되고 집단 면역이 가능한지 의문을 갖고 있다"고 지적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번 임시국회 중에 늘 정부가 주장한 '투명한 행정'을 확인하기 위해 긴급현안질의를 할 것을 더불어민주당에 제안한다"며 "정부의 책임 있는 사람이 국민 앞에 백신이 어떻게 계약됐는지, 어떻게 수급될지를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1월8일까지 의사일정 협의 중 민주당과 협의해 (긴급현안질의가) 꼭 이뤄지게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종배 정책위의장은 "세계 40여개국이 백신의 연내 접종을 시작했는데도 우리는 구경조차 못하고 있다"며 "그런데도 문 대통령은 백신 접종 계획이 차질없이 진행되고, 이미 충분한 백신을 확보했다고 하는데 아무리 봐도 백신 선점에 실패한 대통령이 할 말은 아니라고 본다"고 지적했다.

이 정책위의장은 "드러난 사실만 봐도 백신은 충분히 확보되지 않았고, 그 과정은 온통 차질투성이라는 것이 팩트인데 이제 와서 국민의 염려는 사실이 아니라고 주장하면 국민이 믿겠는가"라며 "백신의 정치화를 멈춰달라던 정부가 오히려 정치적 선동으로 백신 확보의 실패를 물타기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 정책위의장은 특히 서울 송파구 동부구치소에서 700명이 넘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것에 대해 "수용자들이 살려달라고 외치는데 가둬놓고 방치한 이 정부의 법무부 장관 등 관리자들의 무능을 질책하지 않을 수 없다"며 "국민에게만 강한 족쇄를 채우고 정부는 자기 할 일을 하지 않는 문재인 정부의 실상을 보는 듯하다"고 지적했다.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는 "윤석열 검찰총장의 거취 문제로 연일 권력 싸움에 취한 동안 대한민국 전체가 파탄나기 일보 직전"이라며 "국민의 K-방역은 만점, 문재인 정부의 K-방역은 빵점"이라고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