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코로나로 사상 첫 12월 수능…오늘부터 문답지 배부
[사회] 코로나로 사상 첫 12월 수능…오늘부터 문답지 배부
  • 황문권 기자
  • 승인 2020.11.30 0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문답지를 하역하고 있는 교육청 직원들. (뉴스1DB) 

[미디어한국] 코로나19 여파로 사상 처음 12월에 실시되는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문제지와 답안지가 30일부터 전국 86개 시험지구에 배부된다.

시험지구로 옮겨진 수능 문·답지는 시험 전날인 12월2일까지 별도 장소에서 보관하다가 시험 당일인 12월3일 아침에 각 시험장으로 운반된다.

수능 문·답지 수송에는 시험지구별 인수책임자와 직원, 중앙협력관 등 400여명이 동원되며 경찰이 운송 차량을 경호할 예정이다.

교육부는 "도로에서 운송 차량을 만났을 경우 차랑 사이로 끼어들지 않는 등 경찰의 지시와 유도에 적극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올해 수능에는 지난해보다 5만5301명 감소한 49만3433명이 응시한다. 1993년 수능이 첫 시행된 이후 응시자가 50만명 밑으로 내려간 것은 처음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