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尹 감찰 불발에…與 "조사 거부는 감찰 방해" vs 野 "추잡한 망신주기"
[정치] 尹 감찰 불발에…與 "조사 거부는 감찰 방해" vs 野 "추잡한 망신주기"
  • 황문권 기자
  • 승인 2020.11.19 1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1 

[미디어한국] 광인 같은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대면 감찰 조사를 시도했지만 무산되면서 여권은 윤 총장의 기강 문란을 지적했고 야당은 일방적인 망신주기라며 입장이 엇갈렸다.

더불어민주당 원내부대표인 조승래 의원은 19일 정책조정회의에서 "검찰총장의 감찰 방해는 기강 문란 행위"라고 밝혔다.

조 의원은 이어 "법무부 장관의 정당한 감찰조사와 면담 요구에 대해 망신 주기라며 조사를 거부하는 건 용납할 수 없는 감찰 방해"라며 "처가 비리 수사로 감찰 대상에 오른 것만으로도 자숙해야 할 상황에서 예우 등을 운운하며 감찰을 거부하는 것은 검찰 기강을 스스로 무너뜨리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른바 '친(親) 조국 인사'로 알려진 황희석 열린민주당 최고위원도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법무부 장관의 명령에 따라 법무무 외청인 검찰청 공무원에 대한 감사에 착수한 공무원의 업무를 위력이나 위계로 방해하는 행위는 공무집행방해죄"라고 했다.

그러나 국민의힘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일방적이고 위법한 감찰 진행 행태를 지적했다.

윤희석 국민의힘 대변인은 논평에서 "감찰 사안이 무엇인지 알리지도 않은 채 평검사를 보내 무작정 총장 얼굴부터 보겠다는 추 장관의 목적은 윤석열 쫓아내기"라고 반박했다.

김근식 송파병 당협위원장도 "절차까지 무시하며 윤 총장을 공개 망신 주는 것은, 견딜 수 없는 지경으로 몰아 스스로 사퇴하게 하려는 추잡한 짓거리"라고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