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서울시 42개 단체 주말 집회 금지 안해…'자제' 촉구만
[사회] 서울시 42개 단체 주말 집회 금지 안해…'자제' 촉구만
  • 황문권 기자
  • 승인 2020.11.13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8.15 광화문집회 주동자를 살인자라고 말했던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의 견해에서 서울시가 주말 여의도와 도심 일대 집회를 신고한 단체에 대해 금지 통보를 하지 않았다. 자제만 촉구
서울 도봉구의 한 거리에 '마스크 미 착용시 과태료 부과' 글귀가 적힌 현수막이 게시돼 있다. 2020.11.12/뉴스1 

[미디어한국] 지난 8.15 광화문집회 주동자를 살인자라고 말했던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의 견해에서 서울시가 주말 여의도와 도심 일대 집회를 신고한 단체에 대해 금지 통보를 하지 않았다. 자제만 촉구했다.

13일 서울시에 따르면 주말인 14일 여의도와 도심 일대에 42개 단체 주관으로 각각 신고인원 99인 이하의 집회가 예정됐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의 경우 14일 오후 2시 서울 도심 곳곳을 비롯한 전국 각지에서 '전태일 50주기 열사정신계승 2020 전국노동자대회'를 개최한다고 밝힌 바 있다. 민주노총은 신고인원을 99인 이하로 쪼개 집회를 열 계획이다.

서울시는 "집회 신고인원이 99인 이하여도 집회신고 장소가 인접해 있어 동시간대 다수 집회에 따른 대규모화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위험성이 크다"고 우려했다.

이어 "민주노총을 비롯해 14일 집회를 신고한 모든 단체에 집회 자제를 강력히 촉구한다"며 "집회 개최가 불가피할 경우 참여 인원 축소, 방역수칙 준수를 요청한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방역수칙 미준수, 불법행위가 있을 경우 현장 채증을 통해 고발 조치 등 엄정 대처할 방침이다.

서울시는 8월 15일 광복절집회 당시 성북 사랑제일교회발 집단 감염이 폭증하면서 이후 집회에 대해서는 강력 대응을 취했다.

서울시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개편 이전)이던 8월 21일부터 '10인 이상 집회'를 금지시켰다.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에 준하는 조치를 선제적으로 시행한 것. 10월 12일부터는 '100인 이상' 금지로 조치가 완화됐다.

현재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에 따라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는 1단계가 적용되고 있으나, 집회에 대해서는 위험도가 높은 만큼 '100인 미만'으로 제한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