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정치권, 故이효재 선생 애도 물결 …"여성운동 선구자"
[종합] 정치권, 故이효재 선생 애도 물결 …"여성운동 선구자"
  • 곽은영 기자
  • 승인 2020.10.05 04: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성학·사회학자이자 여성운동가였던 이이효재 선생이 10월 4일 노환으로 별세했다. (한국여성단체연합 제공) 2020.10.04 @News1

[미디어한국] 정치권이 여성학·사회학자이자 우리나라 여성 운동의 기틀을 닦은 이효재 이화여대 명예교수 별세에 한 목소리로 애도의 뜻을 표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날 오후 페이스북 글을 통해 "1세대 여성운동가 이 교수님께서 오늘 우리 곁을 떠나셨다"며 "삼가 선생님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들께 위로를 전한다"고 했다.

그는 "선생님은 행동하는 지성이셨다. 국내에 여성학을 처음 도입하고 분단사회학을 개척하셨다"며 "또한 부모성 함께 쓰기 1호 선언, 호주제 폐지, 동일노동 동일임금, 국회의원 비례대표제 50% 여성 할당,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 남북 여성 교류 등을 주도하셨다. 해직교수협의회장으로서 군사독재에 저항해 싸우기도 하셨다"고 했다.

이 대표는 "'오늘을 살아가는 여성 가운데 이이효재에게 빚지지 않은 사람은 단 한 명도 없다'는 말은 결코 과장이 아니다"라며 "선생님 같은 선구자들이 계셨기에 우리 역사가 이만큼이나마 진전했다"고 했다.

이어 "선생님의 지성과 용기에 머리 숙여 경의를 표한다"며 "선생님께서 평생 소원하신 성평등의 대한민국, 모두가 공정하게 경쟁하고 능력만큼 성취할 수 있는 사회를 만들어 가겠다"고 했다.

이재명 경기지사도 페이스북에서 "국가가 선뜻 나서지 못하던 시기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해 가장 먼저 앞장선 분"이라며 "당신은 우리시대의 양심이자 한평생 평등을 위해 살아오신 실천가이셨다. 당신의 헌신적인 삶이 있었기에 한국사회는 이 만큼 변해왔다"고 애도했다.

민주당 남인순 의원도 "인생의 등불과 같던 이 선생님께서 영면하셨다"며 "선생님의 뜻을 기억하고 이어가겠다"고 했다.

야권도 추모 행렬에 동참했다.

김예령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에서 "국민의힘은 이 교수님의 뜻을 이어받아, 여성들의 실질적인 지위향상은 물론 여성들이 진정으로 행복하게 살아갈 수 있는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페이스북에서 "여성의 인권에서 더 나아가 국가의 약자들이 자신의 이야기와 목소리를 낼 수 있도록 정말 모든 분야에서 목소리를 내고 앞장서 길을 내신 분"이라며 "대한민국의 여성운동은 고인이 내디딘 발자국을 따라 걸으며 성장해왔다"고 했다.

그는 "최초의 여성학과 개설을 이뤄낸 대한민국 원조 페미니스트로서 평생을 여성인권과 민주주의를 위해 애쓰신 이이효재 선생님께 존경과 감사의 인사를 올린다"라며 "제가 국회의원이 처음 되었을 때, '당당하고 아름다운 정치인'이 되라는 격려말씀은 늘 설렘으로 되살아나곤 한다. 이이효재 선생님의 명복을 빈다"고 했다.

이효재 선생은 이날 향년 96세로 별세했다. 고인은 1977년 이화여대에 한국 최초의 여성학과를 설치하는 것을 이끌었고 한국 상황에 맞는 여성학을 도입했다. 한국여성민우회 초대회장, 한국여성단체연합 회장, 한국여성사회교육원 창설 등 학자이자 여성운동가로 평생을 헌신했다.

호주제 폐지와 부모 성 같이 쓰기 선언, 동일노동 동일임금, 국회의원 비례대표제 도입, 여성 50% 할당제 등을 이끌었다.

1980년에는 광주 학살과 관련한 시국 선언으로 교수직에서 해임됐다가 복직했다.

또한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를 구성하고 1991년 공동대표를 역임하면서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를 국제적 이슈로 만드는데도 주도적 역할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