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민주당, 오늘 국방부 긴급보고 청취…'실종 공무원' 北총격 사망설
[종합] 민주당, 오늘 국방부 긴급보고 청취…'실종 공무원' 北총격 사망설
  • 고정화 기자
  • 승인 2020.09.24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1 

[미디어한국]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24일 국방부로부터 서해 북방한계선(NLL) 인근 해상 공무원 실종 사건과 관련한 긴급 보고를 받는다.

이낙연 민주당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 민홍철 국회 국방위원장, 황희 국방위 민주당 간사는 이날 오후 1시20분 국회 당대표 회의실에서 국방부로부터 사건 보고를 받는다.

이와 별도로 군 당국는 이날 이번 사건과 관련해 현재까지 파악된 사실을 공개한다.

복수의 정보 소식통에 따르면 지난 21일 인천 옹진군 소연평도 남방 2㎞ 해상에서 어업지도선에 탔던 어업지도공무원 A씨(47)는 북측 해역에서 총격을 받고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북측은 A씨의 시신을 화장했다고 한다.

관계당국은 북한이 원거리에서 A씨에게 총격하고 이후 시신을 수습해 화장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A씨가 월북을 시도한 것인지 아니면 조류에 휩쓸린 것인지와 구체적인 사망 시점은 알려지지 않았다.

실종된 A씨는 목포 소재 서해어업지도관리단 소속 어업지도공무원(해양수산서기)으로, 사건 당일 소연평도 인근 해상 어업지도선(무궁화10호, 499톤)에서 어업지도 업무를 수행 중이었다.

그는 21일 0시부터 오전 4시까지 당직근무를 했으며, 오전 1시35분쯤 개인 업무를 본다며 조타실에서 내려간 것으로 파악됐다. 동승한 선원들은 이후 같은날 오전 11시35분쯤 A씨가 보이지 않자 선내와 인근 해상을 수색, 선미 우현에서 그의 슬리퍼를 발견하고 해경에 낮 12시51분쯤 실종신고를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