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부모 민원전화' 오늘도 秋 공방…여, 단순 문의vs 야, 부정 청탁
[정치] '부모 민원전화' 오늘도 秋 공방…여, 단순 문의vs 야, 부정 청탁
  • 곽은영 기자
  • 승인 2020.09.10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0일 오전 정부과천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2020.9.10/뉴스1 © News1


[미디어한국] 조국 전 장관에 어어 추미애 장관에 이르기까지 검찰개혁의 명분아래 자신들의 이득을 위한 티타늄 얼굴  행진에 국민은 스트레스로 힘들다.

여야 의원들은 10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을 둘러싼 의혹을 놓고 장외 공방을 벌였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이날 추 장관 부부가 아들 휴가 문제와 관련해 국방부에 민원을 제기했다는 내용이 담긴 국방부 문건이 알려졌다는 사실을 들어 휴가 연장에 추 장관의 청탁이 있었다고 주장한 반면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규정을 알아본 것일 뿐, 검찰에서 수사 결과가 나오면 판단할 일이라고 맞섰다.

조해진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국방부는 진위를 알아보고 있다는데 그 문건이 사실이면 추 장관 본인도 사건에 직접적으로 연루가 되는 상황"이라며 "당대표실에서 연락이 왔다고 해도 정상적으로 받아들이기 어려운데 부모님이 연락을 했다면 더욱 그렇다"고 말했다.

이에 김종민 민주당 의원은 보좌관의 전화를 '부모님 민원'이라고 표현한 것 같다며 "보좌관이 개인적으로 (아들과) 친한 관계니까 규정을 알아 봐주는 전화를 민원전화라고 표현한 것이다. 청탁전화를 받고 이렇게 기록할 수 있냐"고 했다.

그러면서 "안 되는 것을 되게 하라고 지시했으면 문제지만 그런 전화를 받은 사람이 없다"며 "국민을 자극하는 선동"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설훈 민주당 의원은 "장관 부부가 오죽하면 민원을 했겠냐. 장관 부부가 민원을 했다는 이야기는 아무런 하자가 없다는 반전이 될 수 있다"며 "당대표는 대한민국 국민 아니냐.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부부가 (민원을 넣을 수 있다)"는 논리를 펼치기도 했다.

 

 

당직사병으로 근무하며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휴가 미복귀(연장) 보고를 받았다고 주장하는 A씨가 9일 오후 서울 송파구 정의로 서울동부지방검찰청에서 조사를 마치고 나서고 있다. 2020.9.9/뉴스1

 

 

민주당 의원들은 추 장관 아들의 휴가 연장 역시 규정에 어긋난 게 없다고 방어했다.


설훈 민주당 의원은 "(휴가 신청에) 규정에 어긋난게 하나도 없다"며 "수술하기 위해 병가를 냈는데 그걸 왜 시비 삼느냐"고 말했다.

홍익표 민주당 의원도 "군대에서는 지휘관의 판단에 따른 선 조치와 그것에 따른 행정 절차가 통상적으로 있다"며 "군대라는 전투조직이 행정기관이 아니라는 특수성도 감안을 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국민의힘은 특별검사나 특임검사를 임명해 추 장관 아들과 관련된 의혹을 밝히고 추 장관이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윤영석 국민의힘 의원은 "추 장관이 사퇴하지 않으면 대정부질문에서 계속 추 장관 문제가 거론될 것"이라며 "현 정권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서라도 본인이 이쯤 되면 사표를 내는 것이 맞다"고 주장했다.

조해진 국민의힘 의원도 "사병이나 대위나 확실히 (추 의원 측으로부터) 전화를 받았다고 이야기하는데 검찰의 전반적인 수사 태도는 참고인들을 오히려 추궁하는 식으로 수사한다"며 "추 장관이 (자신의 수사를) 질질 끌었던 사람들을 영전시켰다. 수사가 제대로 되겠냐"고 지적했다.

이에 김종민 민주당 의원은 "추 장관 때문에 압박했다는 건 뇌피셜(근거 없는 생각)"이라며 "정치인 수사를 할 때 담당 검사가 조서 하나를 받는 것도 엄격하게 받기 때문에 문제 될까 봐 정확하게 묻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