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국민의힘, 이낙연 연설 이례적 호평…"文정부와 단절 계기 되길"
[종합] 국민의힘, 이낙연 연설 이례적 호평…"文정부와 단절 계기 되길"
  • 고정화 기자
  • 승인 2020.09.07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형두 국민의힘 원내대변인. © News1

[미디어한국]국민의힘은 7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교섭단체 대표연설에 대해 "여당의 전향적인 변화에 야당은 얼마든지 협력하고 공조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최형두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당신이 있어 내가 있다는 이낙연 대표의 협치 민주당’을 기대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최 원내대변인은 "새로운 집권여당 대표다운 중후하고 울림 있는 연설"이라며 "모든 국민이 코로나19 이전 소소한 일상의 추억을 그리워하며 제자리로 돌아오길 기다리고 있다. 국민을 먼저 도와야 한다는 여당 대표 말에 국민의힘도 뜻을 같이한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 2차 대확산과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연장으로 국민의 고통이 길어지고 있다. 4차 추가경정예산 통과에 함께 노력하겠다"라며 "재난지원금이 정말 긴요한 곳에 신속, 정확하게 지급될 수 있도록 야당의 역할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최 원내대변인은 "명심할 것은 집권여당의 독선과 폭주 속에 국가재정이 위기라는 사실"이라며 "5년 단임정부가 국가재정을 위태롭게 하는 사태는 막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부·여당의 방역 정치화도 되풀이하지 말아야 한다. 여당 대표는 '우분투(ubuntu)의 정신'을 말했다. 정치에도 야당이 있어 여당이 있을 것"이라며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새롭게 키워야 할 산업과 더욱 두텁게 짜야 할 사회안전망은 여야, 좌우를 뛰어넘어 함께 이뤄야 할 의제"라고 말했다.

'우분투'는 아프리카 반투족의 말로 '당신이 있어 내가 있다'는 뜻이다. 이 대표가 이날 국회 연설에서 소개했다.

최 원내대변인은 "전대미문의 도전과 위기 극복은 전례 없는 협치로 가능하다"며 "이낙연 대표의 연설이 문재인 정부의 종전 실패, 독선과 과감하게 단절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했다.

아울러 "새로운 협치로 대한민국 재도약을 위한 여정을 함께 시작하기를 빈다"며 "(이 대표는) 희망은 얻는 것이 아니라, 행동으로 만드는 것이라고 말했다. 희망을 만드는 정치, 여당 대표가 행동으로 보여주시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