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베] 국민의힘 "장관 아들 한명 살리겠다고 전 부처가 난리통…특검해야"
[온베] 국민의힘 "장관 아들 한명 살리겠다고 전 부처가 난리통…특검해야"
  • 곽은영 기자
  • 승인 2020.09.05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은혜 국민의힘 대변인 © 뉴스1

[미디어한국] 문득 이게 나라냐 라는 말이 떠오른다. 마치 두더지(악마의 소설) 놀이를 하는 정치 모양새다. 여기 저기서 튀어 나오는 비정상의 두더지 모습들.

국민의힘은 5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황제 휴가' 의혹과 관련, "추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특임검사 임명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김은혜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추 장관 아들 부대에 전화한 보좌관이 청와대에 근무한다는 보도까지 나왔다. (추 장관이) '소설 쓰시네'라고 부인했지만, 녹음증거가 나왔다"며 "여당 의원마저 전화한 게 맞는다고 시인하는데 '그런 사실 없다'는 추 장관의 말은 거짓이었나"라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사제 병원, 자택 병가 연장, 전화 휴가 등 군대 다녀온 젊은이들은 언감생심 꿈도 꾸지 못할 일들"이라며 "군을 대표하는 장관은 '행정 절차상 오류'라며 60만 병사 사기를 꺾는다"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검찰은 고발 8개월째 함흥차사고 더불어민주당은 '장관 아들' 질의가 나올라치면 멀쩡한 상임위를 중단시킨다"며 "장관 아들 한 명 살리겠다고 전 부처가 난리통인 게 정상인가"라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이 모든 불공정과 부정의는 추 장관 본인이 풀어야 한다"며 "아들이 당당하게 살아갈 수 있도록 더더욱 국민 앞에 해명해야 한다. 그러지 못한다면 법과 정의를 지키는 그 자리에 있을 이유가 없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