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무7조] 시무7조. 多치킨 규제 청원인 인터뷰..."벅찬 마음 감출 수 없다"
[시무7조] 시무7조. 多치킨 규제 청원인 인터뷰..."벅찬 마음 감출 수 없다"
  • 곽은영 기자
  • 승인 2020.08.28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갈무리. 

[미디어한국] '시무7조'와 '다(多)치킨 규제' 국민청원으로 관심을 받은 청원인이 "많은 관심과 응원의 말들과 함께 동의를 받게 돼 벅찬 마음을 감출 수 없다"고 밝혔다.

이 청원은 전날(27일) 자신의 블로그에 "얕고 설익은 지식을 바탕으로 미천한 자가 써 내려간 미천한 글이 이토록 큰 관심을 받는다는 것은 상상할 수 없다"라고 글을 썼다.

이어 "포털사이트 뉴스 코너에 쉼 없이 등장하는 저의 글을 제가 더욱 두려워한다"라며 "경멸의 댓글이 두렵지 않고 응원과 찬사의 댓글이 더욱 두려운 것은 제 스스로 돌아보기에 제 능력에 비추어 과한 찬사와 관심이기 때문인 듯하다"고 했다.

동명이인이 자신 때문에 고초를 겪고 있다며 "저는 보잘것없는 밥벌레이자 내세울 것 없는 평범한 39세 애 아빠"라고 소개하며 "더이상 언론을 통한 개인사나 글의 배경에 대해 언급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시무 7조를 쓰며 꼭 써넣고 싶었던 문장이 있다. 오천만의 백성은 곧 오천만의 세상과 같다"라며 "술기운에 탈고에 이르니 어디로 내팽개쳤는지는 모르겠지만 같이 주우러 갔으면 한다 어디에 있든"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