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해찬 대표, 오늘 비공개 최고위 만찬… '유종의 미' 거두자는 취지로
[정치] 이해찬 대표, 오늘 비공개 최고위 만찬… '유종의 미' 거두자는 취지로
  • 고정화 기자
  • 승인 2020.08.26 08: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8.21/뉴스1 

[미디어한국]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중심으로 지난 2년간 민주당을 이끌어 온 최고위원들이 임기 종료 3일 앞둔 26일 국회 밖에서 비공개 만찬을 함께 한다.

이 대표와 최고위원들은 이날 오후 6시30분쯤 여의도 국회 인근의 한 음식점에 모여 저녁 식사를 하며 여러 논의를 이어갈 예정이다.

이번 비공개 만찬은 현 당지도부의 임기가 종료되는 오는 29일 전당대회 전까지 '유종의 미'를 거두자는 취지에서 이 대표가 직접 마련한 자리다. 이 대표를 비롯한 현직 최고위원 5명 정도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표 측 관계자는 뉴스1과 통화에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로 규모를 크게하면 안 되니까 꼭 필요한 인원만 초대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이 대표는 이번 주중 국회에서 기자들과 이야기를 나누는 '마지막 퇴임 간담회'를 준비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이 대표는 더불어민주당 창당 이후 지난 2018년 8월25일 서울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KSPO돔)에서 열린 제3차 정기 전국대의원대회에서 제3대 신임 당대표로 선출돼 공백 없이 2년여간 당을 이끌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