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대강] MB계 "4대강보 없었으면 나라 절반이 물바다…자신있음 파괴하라"
[4대강] MB계 "4대강보 없었으면 나라 절반이 물바다…자신있음 파괴하라"
  • 고정화 기자
  • 승인 2020.08.11 1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준표·권성동(오른쪽) 무소속 의원이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 21대 국회 개원기념 특별강연에서 대화하고 있다. 2020.6.9/뉴스1

[미디어한국] 4대강 사업을 추진한 이명박 전 대통령의 측근들이 11일 문재인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을 향한 비판에 열을 올렸다.

권성동 무소속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재인 대통령께서 4대강보와 홍수의 상관관계를 조사하라면서 은근히 4대강 사업을 디스했다"며 "애매모호하게 홍수의 원인이 4대강보에 있는 것처럼 호도하지 말고 가뭄과 홍수예방에 자신 있으면 지금 즉시 4대강보를 파괴하시라"고 적었다.

권 의원은 "4대강 사업 이전에는 매년 그 유역에서 홍수가 났지만, 그 후로는 금년의 딱 한 번을 제외하고는 그 주변에서 홍수가 나지 않았다"며 "이미 4대강 사업의 효용성이 입증됐는데 대통령의 폄하발언을 보면서 진영논리에 갇힌 문 대통령이 안타깝고 답답하다"고 했다.

이재오 전 의원도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4대강보는 물흐름을 방해하는 기능이 아니라 물이 많이 흐르면 저절로 수문이 열려 물을 흘려보내는 자동 조절 기능을 갖추고 있다"며 "부동산 정책 실패를 4대강으로 호도하지 말라"고 적었다.

이어 "4대강 16개 보를 안 했으면 이번 비로 나라의 절반이 물에 잠겼을 것"이라며 "나라를 더는 망하는 길로 몰지 마시고 민주당이 국민을 보고, 현장에 가보고 나서 말해달라"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전날에도 "한반도 대운하를 하려 했는데 반대여론을 수용해 4대강 정비를 했다"며 "그 정비로 16개보를 만든 것은 가뭄과 홍수피해를 막는 것이 큰 목적이고 그 후로 지금까지 그 주위에서 가뭄과 홍수 피해가 없었던 것이 사실이다"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